*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천하를 다스리는 것은 말을 기르는 것과 같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4]-


헌원 황제가 대외를 만나기 위해 구자산으로 찾아갔다. 방명이 수레를 몰고, 창우가 참승이 되고, 장약과 습붕이 말 앞에서 길을 인도하고, 곤혼과 활계가 수레 뒤를 따랐다. 양성의 들판에 이르러 함께 가던 일곱 명의 성인이 모두 그만 길을 잃게 되었다. 길을 물을 곳이 없었는데 마침 목동을 만나게 되었다. 황제가 그 목동에게 물었다.

“너는 구자산을 알고 있느냐?”

목동이 대답했다.

“예.”

“대외가 있는 곳을 알고 있느냐?”

목동이 대답했다.

“예.”

황제가 다시 물었다.

“신기한 아이로구나. 구자산이 어디에 있는지를 알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외가 있는 곳까지 알고 있다니. 천하를 다스리는 방법에 대해 말을 해줄 수 있겠느냐?”

목동이 대답했다.

“천하를 다스리는 일은 지금 저처럼 이런 일을 하고 있으면 되는 것이지, 무슨 특별한 것이 있겠습니까? 저는 어렸을 때 자연 속에 유유히 살다가, 마침 눈이 안보이게 되는 병에 걸리게 되었습니다. 한 노인께서 저에게 해가 뜨면 수레를 타고 양성의 들판에서 노닐라고 했습니다. 지금은 병이 조금 나았기 때문에 다시 자연 속을 유유히 살려고 합니다. 무릇 천하를 다스린다는 것도 바로 제가 병을 고친 일과 같을 뿐입니다.”

황제가 물었다.

“천하를 다스리는 일이 너의 일은 아니겠지만, 천하를 다스리는 일에 대하여 알고 싶구나.”

소년은 아무 말이 하지 않았다. 황제가 다시 묻자 소년은 입을 열었다.

“천하를 다스리는 것이 어찌 말을 치는 것과 다르겠습니까, 그저 말을 해치는 것을 없애는 것일 뿐입니다.”

황제는 머리를 숙여 큰절을 두 번하고, 그 소년을 천사(天師)라고 부른 뒤 물러났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4]-

黃帝將見大隗乎具茨之山, 方明爲御, 昌寓驂乘, 張若謵朋前馬, 昆閽滑稽後車. 至於襄城之野, 七聖皆迷, 无所問塗.

適遇牧馬童子, 問塗焉, 曰:「若知具茨之山乎?」 曰:「然.」

「若知大隗之所存乎?」 曰:「然.」

黃帝曰:「異哉小童! 非徒知具茨之山, 又知大隗之所存. 請問爲天下.」

小童曰:「夫爲天下者, 亦若此而已矣, 又奚事焉! 予少而自遊於六合之內, 予適有瞀病, 有長者敎予曰:‘若乘日之車而遊於襄城之野.’ 今予病少痊, 予又且復遊於六合之外. 夫爲天下亦若此而已. 予又奚事焉!」

黃帝曰:「夫爲天下者, 則誠非吾子之事. 雖然, 請問爲天下.」 小童辭.

黃帝又問. 小童曰:「夫爲天下者, 亦奚以異乎牧馬者哉! 亦去其害馬者而已矣!」 黃帝再拜稽首, 稱天師而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