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마땅한 상대가 있어야 한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7]-


장자가 어떤 사람의 장례식을 치르고 오다가 혜자의 묘 앞을 지나게 되자 따르는 자를 돌아보고 말했다.


“초나라의 도읍인 영에 흙을 바르는 장인이 있었다. 그는 자기 코끝에 백토를 파리의 날개만큼 얇게 바르고 석공인 장석에게 이것을 깎아 내게 했다. 장석은 도끼를 바람소리가 나게 휘둘렀으나 영의 장인은 그저 듣기만 하고 그대로 있었다. 백토는 모두 깎여 떨어졌지만 코는 조금도 다치지 않았고 영의 장인도 선 채로 얼굴빛조차 바꾸지 않았다.

송나라의 원군이 이 이야기를 듣고 장석을 불러 말했다.

「시험삼아 내게도 백토를 바르고 깍아내어보아라.」

장석이 말했다.

「전에는 그렇게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 기술의 근원이 되는 사람이 죽고 없어서 불가능합니다.」”


나는 혜자가 죽은 뒤로 나의 이론의 전개할 바탕이 없어졌다. 나도 이제 혜자가 죽었으니 더불어 이야기할 사람이 없어졌구나.”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7]-

莊子送葬, 過惠子之墓, 顧謂從者曰:「郢人堊漫其鼻端, 若蠅翼, 使匠石斲之. 匠石運斤成風, 聽而斲之, 盡堊而鼻不傷, 郢人立不失容. 宋元君聞之, 召匠石曰:‘嘗試爲寡人爲之.’ 匠石曰:‘臣則嘗能斲之. 雖然, 臣之質死久矣.’ 自夫子之死也, 吾无以爲質矣, 吾无與言之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