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기를 내세우지 않아야 한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8]-


관중이 병이 나자 제나라 환공이 그를 위문하고 말했다.

“중부의 병환이 중하시니, 누구에게 나라 일을 맡기는 것이 좋겠습니까?”

관중이 말했다.

“임금님께서는 누구에게 맡기려 하고 계십니까?”

환공이 말했다.

“포숙아에게 맡기려 합니다.

관중이 말했다.

“안됩니다. 그의 사람됨은 결백하고 청렴하면서도 선하기만 한 선비입니다. 그는 자기와 같지 않은 사람과는 친하게 지내지 않습니다. 또한 한번 남의 잘못을 알게 되면 평생토록 잊지 않습니다. 그에게 나라를 다스리게 하시면 위로는 임금님께 반기를 들 것이고, 아래로는 백성들의 뜻을 거스를 것입니다. 머지않아 그가 임금님께 죄를 지을 것입니다.”

환공이 말했다.

“그렇다면 누가 좋겠습니까?”

관중이 말했다.

“부득이 나라 일을 맡기려 하신다면 습붕이 괜찮을 것입니다. 그의 사람됨은 위로는 임금님의 존재는 잊고 아래로는 백성들이 떨어지지 않게 합니다. 그는 황제와 같지 못함을 부끄러워하고 있고, 자기만 못한 사람들을 불쌍히 여깁니다. 자기의 덕을 남에게 나누어주는 것을 성인이라 말하고, 자기의 재물을 남에게 나누어주는 것을 현인이라 말합니다. 현명한 사람으로서 남에게 군림하여 사람들의 마음을 산 사람은 없습니다. 현명한 사람으로서 남의 아래에 처신하여 사람들의 마음을 사지 못한 사람은 없습니다. 그는 나라에 있어서는 모든 것을 들으려 하지 않고, 집안에서는 모든 것을 보려고 하지 않습니다. 부득이 하다면 습붕이 좋을 것입니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8]-

管仲有病, 桓公問之曰:「仲父之病病矣, 可不諱云! 至於大病, 則寡人惡乎屬國而可?」

管仲曰:「公誰欲與?」

公曰:「鮑叔牙.」

曰:「不可. 其爲入, 潔廉善士也, 其於不己若者不比之, 又一聞人之過, 終身不忘. 使之治國, 上且鉤乎君, 下且逆乎民. 其得罪於君也, 將弗久矣!」

公曰:「然則孰可?」

對曰:「勿已, 則隰朋可. 其爲人也, 上忘而下不畔, 愧不若黃帝而哀不己若者. 以德分人謂之聖, 以財分人謂之賢. 以賢臨人, 未有得人者也. 以賢下人, 未有得人者也. 其於國有不聞也, 其於家有不見也. 勿已, 則隰朋可.」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