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연스럽게 사랑하고 이롭게 해주어야 한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13]-


설결이 우연히 허유를 만나 말했다.

“선생은 어디로 가시는 길입니까?”

허유가 말했다.

“요임금으로부터 도망치려고 합니다.”

설결이 말했다.

“그것이 무슨 말씀입니까?”

허유가 말했다.

“요임금은 부지런히 인에 힘을 쓰고 있으니, 나는 그가 하는 짓이 천하의 비웃음거리가 될까 두렵습니다. 후세에는 아마도 사람이 사람을 서로 잡아먹게 될 것입니다. 백성들을 모여들게 하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그들을 사랑해주면 친해지고, 그들을 이롭게 해주면 모여들고, 그들을 칭찬해주면 일에 힘씁니다. 그들이 싫어하는 일을 시행하면 흩어집니다. 백성을 이롭게 하고 사랑하는 것은 인의로부터 나옵니다. 인의라는 명목을 버리고 정말로 사랑하고 이롭게 하는 이는 적고, 인의라는 명목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인의의 행동이란 다만 성실성을 없앨 따름입니다. 그리고 탐욕스러운 자들이 이용하는 도구가 됩니다.

그러므로 한사람의 전제가 천하를 이롭게 한다는 것은 비유하자면 마치 물건의 한 면만을 얼핏 본 것과 같습니다. 요임금은 현명한 사람이 천하에 이롭다는 것만을 알았지, 그들이 천하에 해가 된다는 사실은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직 현명함을 초월한 사람만이 그런 사실을 압니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13]-

齧缺遇許由, 曰:「子將奚之?」

曰:「將逃堯.」

曰:「奚謂邪?」

曰:「夫堯畜畜然仁, 吾恐其爲天下笑. 後世其人與人相食與! 夫民, 不難聚也. 愛之則親, 利之則至, 譽之則勸, 致其所惡則散. 愛利出乎仁義, 損仁義者寡, 利仁義者衆. 夫仁義之行, 唯且无誠, 且假夫禽貪者器. 是以一人之斷制利天下, 譬之猶一覕也. 夫堯知賢人之利天下也, 而不知其賊天下也, 夫唯外乎賢者知之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