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육체의 욕망을 충족시키는 것이 잘 사는 것은 아니다


- 장자(잡편) 제24편 서무귀[12]-


자기에게 여덟 명의 아들이 있었는데, 아들들을 앞에 불러 앉혀놓고 구방인을 불러 물었다.

“나를 위해 내 자식들의 관상을 보아주십시오. 누가 복을 타고났습니까?”

구방인이 말했다.

“곤이 복을 타고났습니다.”

자기는 기뻐하며 구방인에게 말했다.

“어떤 복을 타고났습니까?”

구방인이 말했다.

“곤은 임금과 같은 식사를 하면서 일생을 마치게 될 것입니다.”

자기는 갑자기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내 자식이 어찌 그런 불행을 당하게 된단 말입니까?”

구방인이 말했다.

“나라의 임금과 같은 식사를 하면서 그의 은택이 온 집안에 미칠 것이니, 하물며 부모님이야 얼마나 그 덕을 많이 보시겠습니까? 지금 선생님께서 얘기를 듣고 우시는 것은 복을 차는 것입니다. 자식은 행운을 타고났으나 아버지는 불행할 것입니다.”

자기가 말했다.

“당신이 무엇을 안다고 내 자식 곤이 행운을 타고났다고 하는 것입니까? 그저 술과 고기가 코와 입으로 들어간다는 것인데 그것들이 어디로부터 오는 것인지 아십니까? 내가 가축을 기른 일도 없는데 암양이 방의 아랫목에 생겨난다든지, 사냥을 한 일도 없는데 메추라기가 방의 동남쪽 귀퉁이에 생겨난 것과 같은 얘기인데 당신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으니 어찌된 일입니까?

내가 내 자식들과 더불어 노닐고자 하는 것은 하늘과 땅에 노니는 것입니다. 나는 자식들과 더불어 하늘을 따라 즐기고, 땅에 순응하며 먹고살려는 것입니다. 나는 자식들과 더불어 인위적으로 일을 하지 않고, 계책을 쓰지 않으며, 괴상한 짓을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나는 자식들과 더불어 하늘과 땅의 진실한 모습을 타고서 사물이 그들과 서로 어긋나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 나는 자식들과 더불어 한결같이 유유자적하고, 일이 합당한 것을 따지며 마음을 쓰지 않으려는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 내 자식에게 세속적인 보상이 돌아오게 된 것입니다. 모든 괴상한 징후가 있는 사람에게는 반드시 괴이한 행동이 있게 됩니다. 아마도 나와 내 자식의 죄는 아닐 것이니, 하늘이 그렇게 만드는 것일 것입니다. 나는 그래서 슬퍼하는 것입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곤을 연나라로 보냈는데, 도중에 곤이 도적들에게 잡혔다. 완전한 몸으로 팔려니 도망갈 우려가 있어 다리를 자른 다음 파는 것이 좋겠다고 도적들은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 그는 다리를 잘린 다음 제나라로 팔려갔는데, 마침 대가집의 문지기가 되어 그런 대로 그 자신은 평생토록 고기를 먹으며 살다 죽었다 한다.


- 莊子(雜篇) 第24篇 徐無鬼[12]-

子綦有八子, 陳諸前, 召九方歅曰:「爲我相吾子, 孰爲祥?」

九方歅曰:「梱也爲祥.」

子綦瞿然喜曰:「奚若?」 曰:「梱也將與國君同食以終其身.」

子綦索然出涕曰:「吾子何爲以至於是極也!」

九方歅曰:「夫與國君同食, 澤及三族, 而況父母乎! 今夫子聞之而泣, 是禦福也. 子則祥矣, 父則不祥.」

子綦曰:「歅, 汝何足以識之, 而梱祥邪? 盡於酒肉入於鼻口矣, 而何足以知其所自來? 吾未嘗爲牧想牂生於奧, 未嘗好田而鶉生於宎, 若勿怪, 何邪? 吾所與吾子遊者, 遊於天地. 吾與之邀樂於天, 吾與之邀食於地. 吾不與之爲事, 不與之爲謀, 不與之爲怪. 吾與之乘天地之誠而不以物與之相攖, 吾與之一委蛇而不與之爲事所宜. 今也然有世俗之償焉! 凡有怪徵者, 必有怪行, 殆乎, 非我與吾子之罪, 幾天與之也! 吾是以泣也.」

无幾何而使梱之於燕, 盜得之於道, 全而鬻之則難, 不若刖之則易, 於是乎刖而鬻之於齊, 適當渠公之街, 然身食肉而終.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