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사람은 의지하는 대상이 없어야 한다


- 장자(잡편) 제27편 우언[5]-


여러 망양(罔兩)들이 그림자에게 물었다.

“당신은 조금 전에는 몸을 굽히고 있었는데 지금은 젖히고 있고, 조금 전에는 머리를 묶고 있었는데 지금은 흩뜨리고 있으며, 조금 전에는 앉아 있었는데 지금은 일어나 있고, 조금 전에는 걷고 있었는데 지금은 멈춰 서 있습니다. 어째서입니까?”

그림자가 말했다.

“어째서 그런 쓸데없는 것을 묻는 것입니까? 나는 존재하고 있지만 그 까닭을 알지 못합니다. 나는 매미 껍질이나 뱀의 껍질과 비슷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들과 비슷하면서도 형체가 없으니, 다른 것입니다. 불과 햇볕 앞에서는 나는 이루어지지만, 그늘이나 밤에는 사라집니다. 불과 해는 내가 의지하는 대상입니다. 그러니 하물며 의지하는 대상이 없을 수 있겠습니까? 그것들이 오면 나도 따라서 오고, 그것들이 가버리면 나도 따라서 가버립니다. 그것들이 움직이면 나도 따라서 움직입니다. 움직이는 것에 대하여 어찌해서 나에게 묻는 것입니까?”


- 莊子(雜篇) 第27篇 遇言[5]-

罔兩問於景曰:「若向也俯而今也仰, 向也括撮而今也被髮, 向也坐而今也起, 向也行而今也止, 何也?」

景曰:「搜搜也, 奚稍問也! 予有而不知其所以. 予, 蜩甲也, 蛇蛻也, 似之而非也. 火與日, 吾屯也. 陰與夜, 吾代也. 彼吾所以有待邪? 而況乎以无有待者乎! 彼來則我與之來, 彼往則我與之往, 彼强陽則我與之强陽. 强陽者又何以有問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