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외물에 끌려 자기 삶을 어지럽히지 마라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1]-


요가 천하를 허유에게 물려주려 하였으나 허유가 받지 않았다. 다시 자주지부에게 물려 주려하니 자주지부가 말했다.

“저를 천자로 삼아주시겠다니 좋기는 합니다만, 저는 마침 심한 우울증에 걸려 있어 치료하고 있는 중입니다. 천하를 다스릴 만한 겨를이 없습니다.”

천하가 지극히 귀중한 것이기는 하나 그렇다고 그것 때문에 자기의 삶을 손상시킬 수는 없는 것이다. 하물며 다른 사물이야 말할 것이 있겠는가? 오직 천하를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에게만 천하를 맡길 수 있는 것이다.


순이 천하를 자주지백에게 맡기려하니 자주지백이 말했다.

“제가 마침 심한 우울증에 걸려 있어서 병을 고치고 있는 중입니다. 천하를 다스릴 만한 겨를이 없습니다.”

본래 천하란 큰그릇이기는 하지만 그것으로 자기의 목숨과 바꾸지는 앉겠다는 것이다. 이것이 도를 터득한 사람과 세속적인 사람과의 차이이다.


순이 천하를 선권에게 물려주려 하니 선권이 말했다.

“저는 이 우주 안에 서서, 겨울에는 털옷을 입고, 여름에는 칡· 베옷을 입으며, 봄이면 땅을 갈아 씨를 뿌리고, 몸은 일하기에 족할 만큼 튼튼하며, 가을에는 곡식을 거둬들여 몸을 편히 쉬게 할 수 있습니다. 해가 뜨면 나가 일하고 해가 지면 집에 돌아와 쉬면서, 천지사이를 유유히 소요하며 마음은 한가롭게 자득하고 있습니다. 어찌 천하 따위를 일삼겠습니까? 슬프게도 당신은 나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마침내 그는 천하를 받지 않고 나라를 떠나 깊은 산 속으로 들어갔는데, 그가 있는 곳을 알 수가 없었다.


순이 천하를 그의 벗인 석호의 농부에게 물려주려 하니 석호의 농부가 말했다.

“부지런도 하시군. 당신도 꽤나 억척스런 사람이야.”

그는 순의 덕이 지극하지 못하다고 여겼던 것이다. 그리하여 부부가 손을 잡고 자식들을 이끌고 바다 속의 섬으로 들어가 평생 돌아오지 않았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1]-

堯以天下讓許由, 許由不受. 又讓於子州支父, 子州支父曰:「以我爲天子, 猶之可也. 雖然, 我適有幽憂之病, 方且治之, 未暇治天下也.」 夫天下至重也, 而不以害其生, 又况他物乎! 唯无以天下爲者, 可以托天下也.

舜讓天下於子州支伯. 子州支伯曰:「予適有幽憂之病, 方且治之, 未暇治天下也.」 故天下大器也, 而不以易生, 此有道者之所以異乎俗者也.

舜以天下讓善卷, 善卷曰:「余立於宇宙之中, 冬日衣皮毛, 夏日衣葛絺. 春耕種, 形足以勞動. 秋收斂, 身足以休食. 日出而作, 日入而息, 逍遙於天地之間而心意自得. 吾何以天下爲哉! 悲夫, 子之不知余也!」 遂不受. 於是去而入深山, 莫知其處.

舜以天下讓其友石戶之農, 石戶之農曰:「捲捲乎后之爲人, 葆力之士也!」 以舜之德爲未至也, 於是夫負妻戴, 攜子以入於海, 終身不反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