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기 분수에 따라 도를 추구할 줄 알아야 한다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8]-


원헌이 노나라에 살고 있을 때, 그의 집은 사방 한 칸 정도의 작은 집이었는데, 초가지붕에는 풀이 자라 있었고, 싸리문은 부서져 있고, 뽕나무 줄기로 문지도리를 삼았으며, 깨진 항아리를 박아 창을 낸 두 개의 방이 있었는데, 칡으로 창을 가리고 있었다. 위에서는 비가 새고 아래 바닥은 축축했는데, 원헌은 똑바로 앉아서 금을 뜯으며 노래하고 있었다.

자공은 큰 말이 끄는 수레를 탔는데, 수레 안쪽은 보랏빛 천으로 장식하고 겉포장은 흰 천으로 만든 것이었다. 이 큰 수레가 그의 집 골목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서 그는 걸어가서 원헌을 만났다. 원헌은 가죽나무 껍질 관을 쓰고 뒤축도 없는 신을 신은 채 지팡이를 짚고 문으로 나와 그를 마중했다.

자공이 말했다.

“선생께서는 어찌 이렇게 고생을 하시며 사십니까?”

원헌이 대답했다.

“내가 듣건대 재물이 없는 것은 가난하다고 말하고, 배우고도 행하지 못하는 것을 고생하는 것이라 말한다 했습니다. 지금 나는 가난한 것이지 고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자공은 우물쭈물 뒷걸음질치면서 부끄러운 얼굴빛을 띠었다.

원헌이 웃으며 말했다.

“세상의 평판을 바라면서 행동하고, 자기와 친하게 어울리는 사람만을 벗하고, 학문은 남에게 뽐내기 위해서 하고, 가르침은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 하고, 인의를 내세워 간악한 짓을 하고, 수레와 말을 장식하고 하는 일들은 나로서는 차마 하지 못할 일입니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8]-

原憲居魯, 環堵之室, 茨以生草. 蓬戶不完, 桑以爲樞. 而甕牖二室, 褐以爲塞. 上漏下濕, 匡坐而弦歌.

子貢乘大馬, 中紺而表素, 軒車不容巷, 往見原憲. 原憲華冠縰履, 杖藜而應門.

子貢曰:「嘻! 先生何病?」

原憲應之曰:「憲聞之, 无財謂之貧, 學道而不能行謂之病. 今憲, 貧也, 非病也.」

子貢逡巡而有愧色.

原憲笑曰:「夫希世而行, 比周而友, 學以爲人, 敎以爲己, 仁義之慝, 與馬之飾, 憲不忍爲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