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기를 기르는 사람은 이익을 잊는다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9]-


자공이 위나라에 있을 때 헤진 솜옷은 겉 천이 거의 없을 정도였고, 얼굴빛은 부황기가 돌았고, 손과 발에는 못이 박혀 있었다. 사흘 동안 밥을 짓지 못하기 일쑤고, 십 년 동안 옷을 만들어 보지 못했다. 관을 바로 쓰려하면 갓끈이 끊어져 있었고, 옷깃을 여미려하면 팔꿈치가 나와 있었으며, 신을 신으면 뒤축이 떨어져 있었다.

그러나 그가 신을 끌면서 시경 상송을 노래하면 소리가 하늘과 땅 사이에 가득 차서 악기에서 나오는 소리 같았다. 천자도 그를 신하로 삼을 수가 없었고, 제후들도 그를 벗할 수가 없었다.

그러므로 뜻을 기르는 사람은 자기 형체를 잊고, 자기 형체를 기르는 사람은 이익을 잊으며, 도를 닦으려는 사람은 마음조차 잊는 것이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9]-

曾子居衛, 縕袍无表, 顔色腫噲, 手足胼胝. 三日不擧火, 十年不製衣, 正寇而纓絶, 捉衿而肘見, 納屨而踵決. 曳縰而歌商頌, 聲滿天地, 若出金石. 天子不得臣, 諸侯不得友. 故養志者忘形, 養形者忘利, 致道者忘心矣.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