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만족하는 사람은 이익 때문에 스스로를 해치지 않는다


- 장자(잡편) 제28편 양왕[10]-


공자가 안회에게 말했다.

“안회야! 집안이 가난하고 신분도 천한데 어찌하여 벼슬을 하려하지 않느냐?”

안회가 대답했다.

“벼슬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제게는 성곽 밖의 밭 오십 묘가 있으니 죽꺼리를 얻기에는 충분합니다. 성곽 안에는 밭 십 묘가 있으니 무명과 삼을 얻기에 충분합니다. 금을 타고 지내면 스스로 즐기기에 충분합니다. 선생님으로부터 배운 도는 스스로 즐겁게 살기에 충분합니다. 저는 벼슬을 하고 싶지 않습니다.”

공자가 갑자기 얼굴빛을 바꾸며 말했다.

“네 뜻이 참으로 훌륭하다. 내가 듣건대 만족할 줄 안는 사람은 이익 때문에 스스로를 해치지 않고, 자득할 줄 아는 사람은 이익을 잃어도 두려워하지 않고, 속마음의 수행이 되어 있는 사람은 지위가 없어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했다. 나는 그것을 마음에 새겨둔 지 오래 되었으나, 지금 그대에게서 뒤늦게 그것이 실행되고 있음을 본다. 이것이 나의 소득이다.”


- 莊子(雜篇) 第28篇 讓王[10]-

孔子謂顔回曰:「回, 來! 家貧居卑, 胡不仕乎?」

顔回對曰:「不願仕. 回有郭外之田五十畝, 足以給飦粥. 郭內之田十畝, 足以爲絲麻. 鼓琴足以自娛, 所學夫子之道者, 足以自樂也. 回不願仕.」

孔子愀然象容曰:「善哉, 回之意. 丘聞之, 知足者, 不以利自累也. 心自得者, 失之而不懼. 行修於內者, 無位而不怍. 丘誦之久矣, 今於回而後見之. 是丘之得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