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신의 몸과 마음을 괴롭히는 일


- 장자(잡편) 제31편 어부[1]-


공자가 우거진 숲 속을 가다가 살구나무가 있는 높은 단에 앉아 쉬고 있었다. 제자들은 책을 읽고, 공자는 노래를 부르며 거문고를 타고 있었다. 타던 곡조가 채 반도 끝나기 전에 한 어부가 배에서 내려왔다. 수염과 눈썹은 새하얗고 머리칼을 풀어 헤친 채 소매를 휘저으며 강가의 둔덕으로 올라와 발을 멈추었다. 그리고 왼손은 무릎 위에 놓고 오른손으로는 턱을 괸 채 듣고 있었다. 곡이 끝나자 자공과 자로 두 사람을 불러 세우고는 공자를 가리키며 말했다.

“저 사람은 무엇을 하는 사람입니까?”

자로가 대답했다.

“노나라의 군자입니다.”

어부가 물었다.

“성씨가 무엇입니까?”

자로가 대답했다.

“성은 공씨입니다.”

어부가 물었다.

“공씨는 무슨 일을 하는 사람입니까?”

자로가 대답하기 전에 자공이 대답을 했다.

“공씨는 본성이 충성과 믿음을 지키고 있으며, 몸은 어짊과 의로움을 실행하고, 예의와 음악을 꾸며 놓고, 인륜을 정해 놓았습니다. 위로는 임금께 충성을 다하고, 아래로는 모든 백성을 교화하여 천하를 이롭게 하려고 합니다. 이것이 공씨께서 하시는 일입니다.”

어부가 다시 물었다.

“그는 영토를 가지고 있는 임금입니까?”

자공이 말했다.

“아닙니다.”

“그럼 제후와 임금을 보좌하는 사람입니까?”

“아닙니다.”

그러자 어부는 웃으며 돌아서 가면서 중얼거렸다.

“어진 것이 어진 것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그 몸은 화를 면치 못하겠구나. 마음을 괴롭히고 몸을 지치게 하여 자신의 참모습을 위태롭게 하는구나. 아아! 그는 도에서 멀리도 떨어져 있구나!”


- 莊子(雜篇) 第31篇 漁父[1]-

孔子遊於緇帷之林, 休坐乎杏壇之上. 弟子讀書, 孔子絃歌鼓琴, 奏曲未半.

有漁父者, 下船而來, 須眉交白, 被髮揄袂, 行原以上, 距陸而止, 左手據膝, 右手持頤以聽. 曲終而招子貢子路, 二人俱對.

客指孔子曰:「彼何爲者也?」

子路對曰:「魯之君子也.」

客問其族. 子路對曰:「族孔氏.」

客曰:「孔氏者何治也?」

子路未應, 子貢對曰:「孔氏者, 性服忠信, 身行仁義, 飾禮樂, 選人倫, 上以忠於世主, 下以化於齊民, 將以利天下. 此孔氏之所治也.」

又問曰:「有土之君與?」

子貢曰:「非也.」

「侯王之佐與?」

子貢曰:「非也.」

客乃笑而還, 行言曰:「仁則仁矣, 恐不免其身. 苦心勞形以危其眞. 嗚呼, 遠哉其分於道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