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공자 어부에게 가르침을 청하다


- 장자(잡편) 제31편 어부[2]-


자공이 돌아와 공자에게 그 사실을 알리니, 공자는 거문고를 밀쳐놓고 일어나 말했다.

“그는 성인일 것이다.”

그리고는 곧 내려가 그를 뒤쫓아 못 가에 이르니 어부는 막 삿대를 집고 배를 띄우려는 참이었다. 공자를 돌아보고는 몸을 돌려 그를 향해 마주섰다. 공자는 뒷걸음질쳐 두 번 절하고는 앞으로 나아갔다.

어부가 물었다.

“그대는 내게 무슨 볼 일이 있으십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조금 전에 선생께서는 채 말씀을 다 안 해 주시고 떠나셨습니다. 저는 어리석어 말씀을 알아들을 수가 없습니다. 마음 속으로 선생을 모시고 아랫자리에 앉아, 다행히 선생의 말씀을 들을 수 있다면 제게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어부가 말했다.

“허허 그대는 배우는 것을 무척 좋아하시는군요.”

공자가 두 번 절하고 일어나면서 말했다.

“저는 어려서부터 학문을 배우기를 좋아하여 이제 예순아홉 살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지극한 가르침은 듣지 못했습니다. 어찌 감히 마음을 비우고 선생의 가르침을 기다리지 않겠습니까?”


- 莊子(雜篇) 第31篇 漁父[2]-

子貢還, 報孔子. 孔子推琴而起曰:「其聖人與!」 乃下求之, 至於澤畔, 方將杖拏而引其船, 顧見孔子, 還鄕而立. 孔子反走, 再拜而進.

客曰:「子將何求?」

孔子曰:「曩者先生有緖言而去, 丘不肖, 未知所謂, 竊待於下風, 幸聞咳唾之音以卒相丘也.」

客曰:「嘻! 甚矣子之好學也!」

孔子再拜而起曰:「丘少而修學, 以至於今, 六十九歲矣, 无所得聞至敎, 敢不虛心!」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