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노자의 사상, 도의 극치


- 장자(잡편) 제33편 천하[13]-


노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자신이 강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약한 것 같은 입장을 지키면 세상 사람들이 계곡에 물이 모이듯 몰려든다. 그 자신이 결백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욕된 것 같은 입장을 지키면 세상 사람들이 계곡에 물이 모이듯 돌아와 복종하게 된다.”

사람들은 모두 남의 앞에 서려 하는데, 그 홀로 남보다 뒤지려 했던 것이다.

그는 또 말했다.

“세상의 모든 치욕을 자신이 받아들인다.”

사람들은 모두 실속 있는 것을 추구하는데 그 홀로 텅 빈 것을 추구했다. 그는 저장하는 것이 없으므로 언제나 남음이 있었다. 홀로 자립하여 여유가 있었던 것이다. 그는 행동함에 있어서 더디고도 힘을 낭비하지 않게 했다. 무위하면서 사람들의 기교를 비웃었다. 사람들은 모두 행복을 추구하였는데, 그는 홀로 자연스러움에 빈틈없이 완전하기를 추구했다.

그는 말했다.

“구차히 재앙을 면하기만 하면 된다.”

그는 심원함을 근본으로 삼고 간략함을 대강으로 삼았다.

그는 또 말했다.

“굳은 것은 깨어지게 되고, 예리한 것은 꺾어지게 되어 있다.”

그는 언제나 외물을 너그럽게 포용하였고, 남을 깎아 내리지 않았다. 그러니 도의 극치에 이른 것이라 말할 수 있다.

관윤과 노담은 옛날의 위대한 진인(眞人)이었다.


- 莊子(雜篇) 第33篇 天下[13]-

老聃曰:「知其雄, 守其雌, 爲天下谿. 知其白, 守其辱, 爲天下谷.」 人皆取先, 己獨取後, 曰受天下之垢. 人皆取實, 己獨取虛, 无藏也故有餘. 其行身也, 徐而不費, 无爲也而笑巧. 人皆求福, 己獨曲全, 曰苟免於咎. 以深爲根, 以約爲紀, 曰堅則毁矣, 銳則挫矣. 常觀於物, 不削於人, 可謂至極. 關尹老聃乎! 古之博大眞人哉!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