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가(道家)의 사상


- 장자(잡편) 제33편 천하[12]-


만물의 근원을 정순한 것으로 보고, 형체 있는 물건은 조잡한 것으로 보며, 부가 쌓여 있는 것을 부족한 것으로 보고, 담담히 홀로 신명과 더불어 생활한다.

옛날의 도술에도 이러한 경향의 학파가 있었다. 관윤과 노담이 이러한 학설을 듣고 좋아했던 것이다. 그들은 영원하고도 아무것도 없는 허무(虛無)의 경지를 세워 놓고 태일(太一)의 절대적인 도를 중심 사상으로 삼았다. 연약하고 겸손한 것으로 외표(外表)를 삼고, 공허함으로서 만물을 손상치 않는다는 것을 내용으로 삼았다.

관윤이 말했다.

“자기에게는 일정한 입장이 없고, 외물의 형편에 따라 자기의 행동을 드러낸다. 그 움직임은 물과 같고, 고요함은 거울과 같으며, 옹호하는 것은 울림과 같다. 황홀히 아무것도 없는 것 같고, 적막하기가 맑은 물과 같다. 이런 경지에 동화시키는 사람은 자연과 조화가 되지만, 의식적으로 이런 경지를 추구하는 사람은 이런 경지를 잃을 것이다.”

그는 절대로 남을 앞서지 않고 언제나 남을 따랐던 것이다.


- 莊子(雜篇) 第33篇 天下[12]-

以本爲精, 以物爲粗, 以有積爲不足, 澹然獨與神明居, 古之道術有在於是者. 關尹老聃聞其風而悅之. 建之以常无有, 主之以太一, 以濡弱謙下爲表, 以空虛不毁萬物爲實.

關尹曰:「在己无居, 形物自著. 其動若水, 其靜若鏡, 其應若響, 芴乎若亡, 寂乎若淸. 同焉者和, 得焉者失. 未嘗先人而常隨人.」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