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외도가 부처에게 묻다


-[제32칙]외도문불 -


세존에게 외도가 와서 물었다.

“말 있음에 대해서도 묻지 않겠습니다. 말없음에 대해서도 묻지 않겠습니다.”

세존은 자리에 그대로 앉아 있었다.

이에 외도가 말하였다.

“세존께서 대자대비로써 미혹의 구름을 열어 나를 깨닫게 하셨습니다.”

찬탄하며 절을 하고 물러갔다.

아난이 세존에게 물었다.

“저 외도가 무엇을 깨쳤기에 저렇게 찬탄하고 갑니까?”

세존이 말하였다.

“준마는 채찍 그림자만 보고도 달리는 것과 같으니라.”


<평창>---------------------------------

아난은 불제자인데 도리어 외도의 견해만 못하구나.

자 어디, 말해 보라. 외도와 불제자의 거리가 어느 정도인가.


<송>---------------------------------

칼날 위를 걷고

얼음의 모서리를 달린다

계단이나 사다리를 딛지 않고

낭떠러지에서 잡은 손을 놓았네


-[第32則]外道問佛 -

世尊因外道問, 不問有言, 不問無言. 世尊據座. 外道贊歎云, 世尊大慈大悲, 開我迷雲, 令我得入. 乃具禮而去. 阿難尋問佛, 外道有何所證, 贊歎而去. 世尊云, 如世良馬, 見鞭影而行.

無門曰, 阿難乃佛弟子, 宛不如外道見解. 且道, 外道與佛弟子, 相去多少.

頌曰. 劍刃上行, 冰稜上走, 不涉階梯, 懸崖撒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