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배움을 끊으면 근심이 없다


- 노자 : 제20장 -


絶學無憂. 唯之與阿, 相去幾何.

절학무우. 유지여아, 상거기하.

善之與惡, 相去何若. 人之所畏, 不可不畏.

선지여악, 상거하약. 인지소외, 불가불외.

荒兮其未央哉. 衆人熙熙, 如亨太牢, 如春登臺.

황혜기미앙재. 중인희희, 여형태뢰, 여춘등대.

我獨泊兮其未兆, 如孀兒之未孩. 내래兮若無所歸.

아독박혜기미조, 여상아지미해. 내래혜약무소귀.

衆人皆有餘, 而我獨若遺. 我愚人之心也哉,

중인개유여, 이아독약유. 아우인지심야재,

沌沌兮, 俗人昭昭, 我獨昏昏.

돈돈혜, 속인소소, 아독혼혼.

俗人察察, 我獨悶悶, 澹兮其若海, 요兮若無止.

속인찰찰, 아독민민, 담혜기약해, 요혜약무지.

衆人皆有以, 而我獨頑似鄙.

중인개유이, 이아독완사비.

我獨異於人而貴食母.

아독이어인이귀식모.


학문을 그만두게 되면

세상을 살아가는데 걱정이 없다.

'네'하고 대답하는 것과 '응'하고 대답하는 것이

무슨 차이가 있는가.

좋으니 나쁘니 하는 것이 얼마나 차이가 있는가.

그러나 세상 사람들이 모두 두려워하는 것은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외에 옳거니 그르거니 하는 것은

그저 막막해서 끝이 없다.

사람은 그저 마음이 들떠서

잘 차린 상을 받은 손님 같고,

봄날 높은 대에 오른 구경꾼 같다.

그러나 나만은 조용히

마음이 움직이는 기색마저 없고,

아직 웃을 줄 모르는 갓난아이와 같다.

초라하니 풀이 죽은 주인 없는 나그네 같다.

사람들은 모두 여유가 있는데

나만은 늘 가난하다.

내 마음은 바보의 마음, 그저 멍청하기만 하다.

사람들은 모두 똑똑하고 활발한데,

나만은 흐리멍덩하다.

세상 사람들은 모두 상세하고 분명한데,

나만은 우물쭈물 결단을 못 내린다.

출렁출렁 바다처럼 흔들리고,

소리치며 지나가는 바람처럼 정처 없다.

사람들은 다 유능한데,

나만은 우둔하고 촌스럽다.

나만이 남다른 사람이라

먹이고 길러준 어머니의 도를 소중히 하고 있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