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는 아지랑이 같지만 뚜렷하다


- 노자 : 제21장 -


孔德之容, 惟道是從. 道之爲物, 惟恍惟惚.

공덕지용, 유도시종. 도지위물, 유황유홀.

惚兮恍兮, 其中有象. 恍兮惚兮, 其中有物.

홀혜황혜, 기중유상. 황혜홀혜, 기중유물.

窈兮冥兮, 其中有精. 其精甚眞, 其中有信.

요혜명혜, 기중유정. 기정심진, 기중유신. 

自古及今, 其名不去, 以閱衆甫.

자고급금, 기명불거, 이열중보.

吾何以知衆甫之狀哉, 以此.

오하이지중보지상재, 이차.


큰 덕을 지닌 사람의 모습은

오로지 도만을 따르고 있다.

도라는 것은

그저 어두워 잘 분간할 수 없고

분간할 수 없는 어두움 속에도

무엇인가 모양이 있으며

어두워 분간할 수 없는 속에도

무엇인가가 실재하고 있다

심오하고 그윽한 속에 영묘한 정기가 들어 있고

그 정기는 다시없이 참된 것으로

그 속에 창조자로서의 뚜렷한 증거가 있다

그 것은 예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변함이 없이 도라 불리고 있어

수많은 족장들을 거느리는 총령과 같다

족장들의 실상을 내가 아는 것은

총령의 도에 의해 아는 것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