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굽은 나무는 잘리지 않는다


- 노자 : 제22장 -


曲則全, 枉則直, 窪則盈,  폐則新, 少則得,

곡즉전, 왕즉직, 와즉영,  폐즉신, 소즉득,

多則惑, 是以聖人, 抱一爲天下式, 不自見故明,

다즉혹, 시이성인, 포일위천하식, 불자견고명,

不自是故彰, 不自伐故有功, 不自矜故長,

불자시고창, 불자벌고유공, 불자긍고장,

夫惟不爭, 故天下莫能與之爭. 古之所謂曲則全者,

부유부쟁, 고천하막능여지쟁. 고지소위곡즉전자,

豈虛言哉. 誠全而歸之.

기허언재. 성전이귀지.


굽은 나무는 수명을 온전히 마치게 되고,

자벌레는 몸을 굽힘으로써 뻗을 수도 있게 된다.

물은 우묵한 웅덩이로 흘러 모이게 되고,

옷은 낡아 해어져야만 다시 새 것을 입게 된다.

욕심이 적으면 마음의 만족을 얻을 수 있고,

지식이 많으면 갈피를 잡지 못하게 된다.

그러므로 무위자연의 성인은

하나인 도를 지켜 천하의 법이 되는 것이다.

저 무위자연의 성인은

자기를 내세우는 일이 없기 때문에

그의 존재가 뚜렷해지고,

자신을 옳다고 하지 않기 때문에

그 좋은 것이 세상에 나타난다.

자기의 공을 자랑하지 않기 때문에

그 공이 자기의 것이 되고,

자신의 우쭐댐을 버리기 때문에

언제까지고 존경을 받게 된다.

저 성인은 절대로 남과 다투는 일이 없다.

그러므로 세상에 그를 적으로 대하는 사람이 없다.

옛 사람이 말하거늘

굽은 나무는 제 수명을 다한다고 했는데,

참으로 인생의 진리를 제대로 말한 것이다.

참으로 굽은 나무가 되어 내 몸을 온전히 하고,

온전한 몸을 대자연에 되돌려 주는 것이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