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의 본 모습은 자연이다


- 노자 : 제25장 -


有物混成, 先天地生.

유물혼성, 선천지생.

寂兮寥兮, 獨立不改, 周行而不殆, 可以爲天下母 吾不知其名,

적혜요혜, 독립불개, 주행이불태, 가이위천하모 오부지기명,

字之曰道, 强爲之名曰大. 大曰逝, 逝曰遠, 遠曰反,

자지왈도, 강위지명왈대. 대왈서, 서왈원, 원왈반,

故道大, 天大, 地大, 王亦大, 域中有四大, 而王居其一焉.

고도대, 천대, 지대, 왕역대, 역중유사대, 이왕거기일언.

人法地, 地法天, 天法道, 道法自然.

인법지, 지법천, 천법도, 도법자연.


혼돈하여 하나가 된 그 무엇이

천지가 생기기 이전부터 존재해 있었다.

그 것은 고요하여 소리도 없고

아득하여 모양도 없고

어느 것에도 의존하지 않고

어느 것으로도 변하지 않으며

삼라만상에 두루 나타나 잠시도 쉬는 일이 없다.

그 것을 만물의 어머니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실상 그 이름마저 알 수 없다.

임시로 이름 지어 도라고 하고

억지로 이름 붙여 크다고 하자

이 큰 것은 크기 때문에 흘러 움직이고

흘러 움직이면 끝이 안 보이는 넓이를 갖게 되고

멀고 먼 넓이를 가지면

또 본래의 근원으로 되돌아간다

이리하여 도는 큰 것이라 불리지만

큰 것으로 말하자면

하늘도 크고, 땅도 크고, 제왕도 또한 크다.

이 세상에는 네 가지 큰 것이 있는데

제왕이 그 중 하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 제왕은 인류의 지배자로서 땅의 참모습을 본받고

땅은 하늘의 참모습을 본받으며

하늘은 다시 도의 참모습을 본받는다.

그리고 도의 본 모습은 자연이기 때문에

도는 다만 자연을 본받아 자유자재 한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