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노자老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자연의 도가 아닌 것은 금방 앞이 막힌다


- 노자 : 제55장 -


含德之厚, 比於赤子, 蜂蠆虺蛇不螫, 猛獸不據, 攫鳥不搏.

함덕지후, 비어적자, 봉채훼사불석, 맹수불거, 확조불박.

骨弱筋柔而握固. 未知牝牡之合而全作, 精之至也.

골약근유이악고. 미지빈모지합이전작, 정지지야.

終日號而不嗄, 和之至也. 知和曰常, 知常曰明.

종일호이불사, 화지지야. 지화왈상, 지상왈명.

益生曰祥, 心使氣曰强. 物壯則老. 謂之不道. 不道早已.

익생왈상, 심사기왈강. 물장즉노. 위지부도. 부도조이


덕을 두터이 품은 사람은 어린아이와 같아,

벌도 전갈도 뱀도 쏘거나 물지 않고,

맹수도 덤비지 않고 사나운 새도 덮치지 않는다.

뼈는 약하고 근육은 부드럽지만 쥐는 힘은 강하다.

암수의 교합에 대해 아직 모르지만,

생식기가 저절로 일어서는 것은,

정기가 극치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종일을 울어도 목이 쉬지 않는 것은,

조화가 극치의 상태에 있기 때문이다.

조화를 아는 것을 변함이 없는 도라 하고,

변함없는 도를 아는 것을 밝은 지혜라 한다.

무리하여 연명하는 것을 좋지 못한 징조라하고,

마음으로 기를 다스려 쓰는 것을 강하다고 한다.

만물의 기세가 너무 왕성하면 곧 쇠퇴하는 것을,

일컬어 영원히 변치 않는 도가 아니라 한다.

자연의 도가 아닌 것은 금방 그치고 만다.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