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白[이백]長干行[장간행]장간행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13  
 
長干行[장간행]장간행
 
- 李白[이백]-
 
妾髮初覆額[첩발초복액]머리카락 앞이마에 드리울 즈음
折花門前劇[절화문전극]꽃 꺾으며 문 앞에서 놀곤 했지요
郎騎竹馬來[낭기죽마래]그대는 죽마를 타고 와서는
遶牀弄靑梅[요상농청매]침상 에워 청매실로 장난쳤지요.
同居長干里[동거장간리]같은 동네 장간리 안에 살면서
兩小無嫌猜[양소무혐시]어린 둘은 스스럼없이 자랐는데
十四爲君婦[십사위군부]열넷에 그대의 아내 되서는
羞顔未嘗開[수안미상개]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었죠.
低頭向暗壁[저두향암벽]어두운 벽을 향해 고개 숙이고
千喚不一回[천환불일회]천 번 불러 한번을 못 돌아보다
十五始展眉[십오시전미]열다섯에 얼굴을 펴게 되면서
願同塵如灰[원동진여회]먼지와 재 되도록 살자 했지요
常存抱柱信[상존포주신]가슴 속 다짐이 한결같으니
豈上望夫臺[기상망부대]망부대에 오를 일은 없지 했는데
十六君遠行[십육군원행]열여섯에 그대는 멀리 떠나가
瞿塘豫淅堆[구당여석퇴]구당의 여석퇴에 이르렀군요.
五月不可觸[오월불가촉]오월이 되어도 만날 수 없어
猿聲天上哀[원성천상애]원숭이 울음만 하늘 위에 구슬퍼요
門前遲行跡[문전지행적]문 앞엔 오가는 발자취 뜸해
一一生綠苔[일일생록태]하나하나 푸른 이끼 돋네요
苔深不能掃[태심불능소]이끼가 뒤덮여도 쓸 수 없는데
落葉秋風早[낙엽추풍조]이른 가을 바람에 나뭇잎이 지네요
八月蝴蝶來[팔월호접내]팔월 되니 나비들 날아와서
雙飛西園草[쌍비서원초]서쪽 동산 풀밭에서 짝지어 나네요.
感此傷妾心[감차상첩심]그 모습을 보노라니 가슴 아파 와
坐愁紅顔老[좌수홍안노]앉아서 근심에 얼굴만 늙어가요.
早晩下三巴[조만하삼파]언제든 삼파를 떠나올 때면
預將書報家[예장서보가]미리 집으로 편지나 해주셔요
相迎不道遠[상영부도원]서로 만날 마중 길 멀다 마다 않고
直至長風沙[직지장풍사]한걸음에 장풍사까지 달려갈게요
 
 



번호 제     목 조회
422 徐居正[서거정] 悶雨[민우] 가뭄걱정 3177
421 陶淵明[도연명] 飮酒二十首[其五]음주20수5 / 초막 짓고 마을에 살아도 3171
420 丁若鏞[정약용]曉坐[효좌]새벽에 홀로 앉아 3161
419 李白[이백]友人會宿[우인회숙]벗들과 모여 놀다 자다 3146
418 丁若鏞[정약용]有兒[유아]가엾은 오누이 3144
417 鄭知常[정지상] 開聖寺 八尺房[개성사 팔척방] 개성사에서 3139
416 杜甫[두보]新婚別[신혼별]신혼의 이별 3134
415 金壽恒[김수항]雪夜獨坐[설야독좌]눈오는 밤 홀로 앉아 3126
414 戴益[대익]探春[탐춘]봄을 찾아서 3123
413 白居易[백거이]賦得古原草送別[부득고원초송별]언덕 위 우거진 저 풀들은 3119
412 李白[이백]長干行[장간행]장간행 3114
411 李荇[이행]花徑[화경]꽃 길 311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