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王錫[왕석]春江花月夜[춘강화월야]봄 강의 꽃 핀 달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74  
 
春江花月夜[춘강화월야]봄 강의 꽃 핀 달밤
 
- 王錫[왕석]-
 
春江兩岸百花深[춘강양안백화심]봄 강 양 언덕에 온갖 꽃이 만발하고
晧月飛空雪滿林[호월비공설만림]허공에 뜬 밝은 달에 숲이 온통 희네
爲愛良宵淸似晝[위애양소청사주]맑기 낮과 같은 아름다운 이 밤 좋아
獨來江畔試幽尋[독래강반시유심]홀로 강둑에 와서 그윽함을 찾아보네
 
東風送冷春衫薄[동풍송냉춘삼박]동풍의 찬 기운에 봄 옷 아직 얇지만
花月堪憐難擲却[화월감련난척각]애처로이 견디는 꽃과 달을 외면하리
孤月何能夜夜圓[고월하능야야원]저 달인들 어찌 밤마다 둥글 수 있나
繁花易遣紛紛落[번화이견분분락]한창 핀 꽃도 금새 분분히 지는 것을
 
搔首踟躕江水濱[소수지주강수빈]머리 긁으며 강 가장자리 서성이다가
月明忽遇弄珠人[월명홀우농주인]밝은 달에 홀연 고운 이 만나게 되어
紅粧笑入花叢去[홍장소입화총거]붉은 단장 미소 지며 꽃 숲에 들어가
倂作江南斷腸春[병작강남단장춘]어우러져 강남의 애끓는 봄을 보내네
 
月轉江亭花影動[월전강정화영동]달 기우니 강 정자 꽃 그림자 변하고
數聲嬌鳥枝頭弄[수성교조지두농]나뭇가지 끝마다 곱디고운 새 소리들
侵曉分途踏月歸[침효분도답월귀]새벽 오니 헤어져 달 빛 밟고 왔지만
連宵應作春江夢[연소응작춘강몽]밤에 이어 응당히 봄 강의 꿈 이루리
 
 



번호 제     목 조회
26 王建[왕건]雨過山村[우과산촌]비 지나는 산마을 2675
25 王錫[왕석]春江花月夜[춘강화월야]봄 강의 꽃 핀 달밤 3075
24 王維[왕유]送別[송별]송별 5904
23 王維[왕유]送沈子福歸江南[송심자복귀강남]강남으로 친구를 보내며 2938
22 王維[왕유]送元二使安西[송원이사안서]원이를 보내며 2963
21 王維[왕유]辛夷塢[신이오]목련이 심겨진 둑 3255
20 王維[왕유]雜詩[잡시]봄의 우수 4418
19 王維[왕유]田園樂 06[전원락 06]전원의 즐거움 3389
18 韋莊[위장]稻田[도전]벼논 2191
17 張若虛[장약허]春江花月夜[춘강화월야]봄 강의 꽃 핀 달밤 4654
16 劉禹錫[유우석]飮酒看牧丹[음주간모란]모란을 보며 마시다 2972
15 李白[이백]金陵酒肆留別[금릉주사유별]이별의 잔을 나누며 2959



   41  42  43  44  45  46  47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