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漢詩採集한시채집

하늘구경  



 

李齊賢[이제현] 九曜堂[구요당] 숲 속 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25  

 

九曜堂[구요당] 숲 속 집

 

- 李齊賢[이제현] -

 

溪水潺潺石逕斜[계수잔잔석경사] 개울물 졸졸졸 비탈진 돌길 오르니

寂廖誰似道人家[적료수사도인가] 적막하니 도인 사는 집인 듯 한 채

庭前臥樹春無葉[정전와수춘무엽] 뜰 앞 누운 나무 봄에도 잎이 없고

盡日山蜂咽草花[진일산봉인초화] 온종일 산벌들만 풀꽃의 꿀을 빠네

 

夢破虛窓月半斜[몽파허창월반사] 꿈 깨니 빈 창에 달 반쯤 비꼈는데

隔林鐘鼓認僧家[격림종고인승가] 숲 저 편 절 있나 쇠북소리 들리네

無端五夜東風惡[무단오야동풍악] 느닷없이 이른 새벽 동풍 거세지니

南澗朝來幾片花[남간조래기편화] 아침 남쪽 내에 꽃잎 몇 점 떴겠네

 

<九曜堂구요당 / 李齊賢이제현 : 益齋亂藁익재난고·東文選동문선>

 

동문선(東文選)에는 첫째 수만 수록되어 있다.


제현[李齊賢] 고려 후기의 학자·정치가·문인. 본관은 경주(慶州). 초명은 지공(之公). 자는 중사(仲思). 호는 익재(益齋역옹(櫟翁). 시문(詩文)에 뛰어났으며, 저서로 익재집(益齋集)이 있다.

구요당[九曜堂] 고려시대 구요성(九曜星)에 초제(醮祭)를 지내던 도관(道觀)의 하나이다. 태조(太祖) 7년에 외제석원(外帝釋院신중원(神衆院)과 함께 개경(開京) 대궐 밖에 창건되었다. ()의 이름은 일·월 두 신() ····토의 오성을 합한 칠정(七政) 및 사요(四曜) 중에서 나후(羅喉계도(計都)의 두 성()을 합한 구요에서 온 것이다. 나후·계도에 자기(紫氣월패(月孛)를 합하여 사요라 하며 칠정과 사요를 아울러서 십일요(十一曜)라 하는데, 구요당의 당내에는 십일요의 상()이 봉안되어 있었다. 도교기관으로 왕실의 양재초복(穰災招福)을 위하여 재초(齋醮)를 설행하는 것이 주된 임무였다. “耀로도 쓴다.

잔잔[潺潺] 졸졸. 돌돌. 졸졸 흐르는 시냇물 소리가 약하고 가늚. 소리가 나지막함. 가라앉아 조용함. 커다란 변화(變化) 없이 조용함.

적료[寂廖] 적요(寂寥). 적적하고 고요함. 외롭고 공허함.

무단[無端] 이유 없이. 끝이 없다. 까닭 없이. 실없이.

오야[五夜] 하룻밤을 다섯으로 나누어 이른 말. 오전 3시부터 5시까지의 시간.

동풍[東風] 동쪽에서 불어오는 바람. 봄바람. 샛바람

 

 



번호 제     목 조회
505 林億齡[임억령] 示子芳[시자방] 산벌이 나를 따라 205
504 李荇[이행] 八月十八夜[팔월십팔야] 8월 18일 밤 190
503 李齊賢[이제현] 九曜堂[구요당] 숲 속 집 126
502 杜甫[두보] 別房太尉墓[별방태위묘] 방태위 묘에 고별하며 145
501 李齊賢[이제현] 山中雪夜[산중설야] 밤눈 내리는 산속 148
500 李仁老[이인로] 山居[산거] 산살이 188
499 李仁老[이인로] 雪用東坡韻[설용동파운] 눈, 소동파의 운을 쓰다 165
498 李珥[이이] 山中[산중] 산 속에서 길을 잃다 137
497 李用休[이용휴] 田家[전가] 농가의 봄 174
496 李亮淵[이양연] 白鷺[백로] 백로 175
495 李白[이백] 山中對酌[산중대작] 한 잔 한 잔 꽃이 피네 183
494 李達[이달] 祭塚謠[제총요] 젯술에 취한 노인 177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