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명시채집

하늘구경  



 

여승(女僧) / 백석(白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636  
 
여승(女僧)
 
여승(女僧)은 합장(合掌)하고 절을 했다
가지취의 내음새가 났다
쓸쓸한 낯이 옛날같이 늙었다
나는 불경(佛經)처럼 서러워졌다
 
평안도(平安道)의 어느 산 깊은 금덤판
나는 파리한 여인에게서 옥수수를 샀다
여인(女人)은 나어린 딸아이를 따리며 가을밤같이 차게 울었다
 
섶벌같이 나아간 지아비 기다려 십년(十年)이 갔다
지아비는 돌아오지 않고
어린 딸은 도라지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갔다
 
산(山) 꿩도 섧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산(山) 절의 마당귀에 여인의 머리오리가 눈물방울과 같이 떨어진 날이 있었다
 
- 백석(白石 : 백기행白夔行) -
 
시집「사슴」1936
 
 



번호 제     목 조회
40 나그네 / 박목월 594
39 소주병 / 공광규 596
38 향수(鄕愁) / 정지용(鄭芝溶) 597
37 인동차(忍冬茶) / 정지용(鄭芝溶) 621
36 무덤생각 / 김용삼 627
35 윤사월(閏四月) / 박목월(朴木月) 632
34 귀천(歸天) / 천상병(千祥炳) 634
33 여승(女僧) / 백석(白石) 637
32 꽃등심 / 공광규 642
31 모란이 피기까지는 / 김영랑 643
30 봄비 / 이수복(李壽福) 649
29 정님이 / 이시영 651



 1  2  3  4  5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