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무산십이봉[巫山十二峯] ~ 무산운우[巫山雲雨]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988  
♞무산십이봉[巫山十二峯] 망하(望霞)·취병(翠屛)·조운(朝雲) · 송만(松巒)·집선(集仙)·취학(聚鶴)·정단(淨壇)·상승(上昇)·기운(起雲)·비봉(飛鳳)·등룡(登龍)·성천(聖泉)인데, 바로 선경을 말한다. <方輿勝覽>
♞무산우운[巫山雨雲] 초 양왕(楚襄王)이 고당(高唐)에서 놀다가 낮잠을 자는데 꿈에 한 부인이 와서 “여기에 임금님이 계시다는 말을 듣고 왔으니, 원컨대 침석을 같이 해 주십시오.”하므로, 하룻밤을 같이 잔 뒤, 이튿날 아침에 부인이 떠나면서 “저는 무산의 양지쪽 높은 언덕에 사는데 아침에는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됩니다.”하였다는 고사이다. <宋玉 高唐賦>
♞무산운우[巫山雲雨] 무산운우는 송옥(宋玉)의 고당부서(高唐賦序)에, “첩(妾)은 무산(巫山)의 남쪽 고구(高丘)의 깊숙한 데 있어 아침에는 구름이 되고 저녁에는 비가 되며, 아침저녁으로 양대(陽臺)의 아래서 보낸다.”하였으므로, 뒷사람이 이를 근거하여 운우(雲雨)로써 남녀의 정사에 비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309 팔애시[八哀詩] ~ 팔영시[八詠詩] 5029
5308 적송[赤松] ~ 적송자[赤松子] 5025
5307 가담공견멱소중[賈耽空遣覓巢中] ~ 가대인[家大人] 5009
5306 정유격[程遊擊] ~ 정이불박[精而不博] 4996
5305 마외[馬嵬] ~ 마외혈오[馬嵬血汚] 4995
5304 벽통[碧筒] ~ 벽파정[碧波亭] 4992
5303 무산십이봉[巫山十二峯] ~ 무산운우[巫山雲雨] 4989
5302 가도[賈島] ~ 가도려과[賈島驢跨] 4984
5301 설니홍조[雪泥鴻爪] 4962
5300 번수[樊須] ~ 번승완불사[樊蠅頑不死] 4961
5299 수후[隨侯] ~ 수후지주[隨侯之珠] 4961
5298 패택[沛澤] ~ 패합[捭闔] 4960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