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05  
♞취락궁[聚樂宮] 일본의 관백(關白)이 거처하는 궁전이다.
♞취량몽[炊粱夢] 이른바 황량일취몽(黃粱一炊夢) 혹은 한단지몽(邯鄲之夢)의 고사에 나오는 것처럼 일장춘몽과 같은 덧없는 인생을 끝마쳤다는 말이다.
♞취령[鷲嶺] 석가(釋迦)가 설법하였다고 하는 인도(印度)의 영취산(靈鷲山)을 가리킨다.
♞취령산[鷲嶺山] 부처가 설법을 했다는 인도에 있는 영취산(靈鷲山)의 이칭이다.
♞취막[毳幕] 유목 민족이 거주하는 천막을 말한다.
♞취만부동[吹萬不同] 각자 타고난 운명에 따라 자초(自招)한 결과인 만큼 다른 외부의 원인으로 돌려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대저 하늘의 피리 소리라고 하는 것은 바람이 불어올 때 만 가지로 서로 다르게 반응하며 소리를 내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이것은 모두 자기의 틀이 원인이 되어서 자초하는 것들이니, 그렇게 부르짖도록 하는 어떤 존재가 따로 있어서 그런 것이겠는가.[夫天籟者 吹萬不同 而使其自己也 咸其自取 怒者其誰邪]”라는 유명한 표현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5176 가빈감환졸[家貧甘宦拙] ~ 가생[賈生] 3719
5175 이로[李老] ~ 이루[離婁] 3718
5174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3718
5173 단기[斷機] ~ 단기지교[斷機之敎] 3718
5172 건장[建章] ~ 건즐[巾櫛] 3718
5171 계해반정[癸亥反正] ~ 계활[契濶] 3718
5170 번상[樊上] ~ 번소[樊素] 3717
5169 음하[飮霞] ~ 음회세위[飮灰洗胃] 3717
5168 가부좌[跏趺坐] ~ 가부희[假婦戲] 3716
5167 포객[逋客] ~ 포계[匏繫] 3716
5166 강락[康樂] ~ 강랑한부[江郞恨賦] 3716
5165 풍전[豐篆] ~ 풍중와룡[豊中臥龍] 3714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