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포말청혜[布襪靑鞋] ~ 포무어[包無魚]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13  
♞포말청혜[布襪靑鞋] 평민의 복장으로, 보통은 은거하는 이의 옷차림을 뜻한다.
♞포망[捕亡] 종이 나루를 건너자면 그 주인이 써 준 글을 증명으로 삼아야 하는데, 이 글을 포망이라 칭한다. 이것이 없으면 잡아서 고발한다.
♞포모[包茅] 띠풀의 일종으로 청모(菁茅) 혹은 삼척모(三脊茅)라고도 한다. 고대에서 청모초(菁茅草)를 볏단으로 만들어 그 위에 부어 거른 술로 제사를 지냈다. 청모는 초나라의 특산물로 은나라를 멸하고 주나라가 서자 주왕은 주왕실의 제사를 받들 때 사용하는 술을 거르기 위해 사용하기 위해 매년 마다 청모초를 공물로 바치게 했다. 후에 주왕실의 힘이 쇠약해지자 초나라는 청모를 바치지 않았다.
♞포모[包茅] 옛날에 제사지낼 때 띠를 묶어 그릇에 놓고 술을 따르는 것. 사기(史記) 제태공세가(齊太公世家)에 “초(楚) 나라가 포모를 바치지 않았으므로 왕(王)의 제사를 제대로 지낼 수 없었다.” 하였다.
♞포무어[包無魚] 주역(周易) 구괘(姤卦) 상사(象辭)에 “부엌에 고기 한 마리가 있다는 것은 그것이 손님에게까지 미치지 못한다는 뜻이다.[包有魚義不及賓也]”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60 유정[劉楨] ~ 유제등대[劉帝登臺] 3429
4659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3428
4658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3427
4657 각설[却說] ~ 각승호가[却勝胡笳] 3426
4656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426
465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3423
4654 석점두[石點頭] ~ 석정연구[石鼎聯句] 3421
4653 풍부양비[馮婦攘臂] ~ 풍비[豐碑] 3420
4652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420
4651 석양[石羊] ~ 석양풍수제자오[夕陽風樹啼慈烏] 3418
4650 숙산[叔山] ~ 숙손[叔孫] 3418
4649 자하낭[紫荷囊] ~ 자하비[子夏悲] 341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