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갈심진[渴心塵] ~ 갈지진충[竭知盡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63  
♞갈심진[渴心塵] 그동안 애타게 보고 싶은 그리운 정을 참고 있다가 다시 한번 만나 회포를 풀게 되었다는 말이다. 마음속의 먼지라는 표현은, 당(唐) 나라 노동(盧仝)이 함희(含曦)라는 승려를 세 번이나 찾아갔다가 만나지 못하고 돌아오면서 “마음 태우며 돌아오자니 가슴속에 먼지와 티끌만 풀풀 나는구려.[渴心歸去生塵埃]”라는 시구를 남긴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갈원[葛院] 진위(振威)의 속원(屬院)이다.
♞갈이천정[渴而穿井] 목이 말라서야 우물을 판다는 뜻으로, 일을 미리 준비하여 두지 않고 임박하여 급히 하면 이미 때가 늦어서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임갈굴정 (臨渴掘井).
♞갈절루탄[葛節屢誕] 춘추 시대 여(黎) 나라 임금이 오랑캐에게 나라를 빼앗기고 위(衛) 나라로 가서 구원을 기다리고 있을 적에 그의 신하들이 고국에 가지 못하고 타국에 오래 있게 됨을 한탄하여 부른 노래에 “높은 언덕의 칡넝쿨은 마디가 어이 그리도 넓게 자랐는고.[旄丘之葛兮 何誕之節兮]” 한 데서 온 말이다. <詩經 邶風 旄丘>
♞갈족[羯族] 오호(五胡) 가운데 하나로, 흉노(匈奴)의 별종(別種)이다. 북방의 오랑캐를 가리킨다.
♞갈지진충[竭知盡忠] 지혜를 다하고 충성을 다하다.
 
 



번호 제     목 조회
4768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2976
4767 거조[擧條] ~ 거진미삼갱[居陳未糝羹] 2976
4766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2974
4765 육적[六籍]/육적회귤[陸績懷橘]/육전서[六典書] 2973
4764 현경[玄經] ~ 현관[玄關] 2972
4763 가타[伽陀] ~ 가풍[家風] 2971
4762 고양[高陽] ~ 고양주도[高陽酒徒] 2971
4761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2970
4760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2969
4759 허격[許格] ~ 허뢰[虛籟] 2969
4758 구우[舊雨] ~ 구월수의[九月授衣] 2969
4757 장낙[長樂] ~ 장니[障泥] 2967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