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계귀국[鷄貴國] ~ 계기삼락[啓期三樂]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68  
♞계귀국[鷄貴國] 신라(新羅)의 이칭(異稱) 당(唐)나라 말로는 ‘계귀(鷄貴)’이니 곧 고려국(高麗國)이다. 모두 닭 신(神)을 섬기며, 머리에 닭의 깃을 이고 있으므로 그렇게 불렀다. 천축(天竺) 사람이 해동(海東)을 부르되 “구구탁(矩吒) 반설라(磐說羅)라 이르니, 구구탁은 닭이란 말이요, 반설라는 귀하다는 말이다.” <삼국유사 권4 歸竺諸師>
♞계극[棨戟] 계극은 적흑색(赤黑色) 비단으로 싼 나무 창. 왕공(王公) 이하의 관리(官吏)가 나갈 때 전구자(前驅者)가 가진다. 관리가 지방에 돌아다닐 때 앞길을 인도하는 의장용으로 쓰인다. 곧 관리의 행차를 뜻한다.
♞계극빈상[啓棘賓商] 하우(夏禹)의 아들 계(啓)가 빈려(賓旅)·상고(商賈)의 어려움을 겪다.
♞계기삼락[啓期三樂] 공자(孔子)가 태산(泰山)에서 영계기(榮啓期)가 녹구(鹿裘)를 입고 새끼 두르고 거문고를 타며 노래하는 것을 보고 무엇이 그리 즐거우냐고 물으니 대답하기를 “하늘이 만물을 내매 사람이 가장 귀한데 내가 사람이 되었으니 한 가지 낙이고, 남자는 귀하고 여자는 천한데 내가 남자가 되었으니 두 가지 낙이고, 사람이 나서 일월을 보지 못하고 강보에서 죽는 자가 많은데 내 나이 90이니 이것이 세 가지 낙이다.” 하였다. <列子 天瑞>
 
 



번호 제     목 조회
5177 풍운[風雲] ~ 풍운지회[風雲之會] 4681
5176 십력[十力] ~ 십묘지[十畝地] 4677
5175 가부좌[跏趺坐] ~ 가부희[假婦戲] 4676
5174 태산석감당[泰山石敢當] ~ 태산퇴양목괴[泰山頹梁木壞] 4674
5173 조양[潮陽] ~ 조양봉명[朝陽鳳鳴] 4671
5172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4671
5171 강서사[江西社] ~ 강설현상[絳雪玄霜] 모두 4670
5170 계귀국[鷄貴國] ~ 계기삼락[啓期三樂] 4669
5169 순풍이호[順風而呼] ~ 순회세자[順懷世子] 4666
5168 풍우갱슬본비광[風雩鏗瑟本非狂] ~ 풍우불이[風雨不已] 4664
5167 각저[刻著] ~ 각저희[角抵戱] 4663
5166 가모[假母] ~ 가무담석[家無擔石] ~ 가문[嘉聞] 466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