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달수[獺髓] ~ 달유보본[獺猶報本] ~ 달인비과망[達人非果忘]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863  

♞ 달수[獺髓] 달수는 수달의 뼈 속에 든 기름으로 생채기를 낫게 하는 데 쓰이는 명약(名藥)이라 한다. <拾遺記> 삼국(三國) 때에 오(吳) 나라 임금 손화(孫和)가 달빛 아래서 수정여의(水精如意)를 춤추다가 잘못하여 등부인(鄧夫人)의 얼굴에 상처를 내어 피가 흘렀는데, 태의(太醫)가 말하기를 “달수를 구하여 옥과 호박(琥珀) 가루를 섞어서 바르면 흉터가 생기지 않을 것입니다.”라 하여 흰 수달의 골[白獺髓]을 구하여 치료하였다 한다.

♞ 달유보본[獺猶報本] 수달은 맹춘(孟春)이 되면 물고기가 살찌므로 물고기를 잡아 조상에 제사한다고 한다. <禮記 月令>

♞ 달인비과망[達人非果忘] 달인은 사리에 통달한 사람을 이른다. 공자(孔子)가 위(衛) 나라에서 경(磬)을 치자, 삼태기를 메고 그 문 앞을 지나던 은자(隱者)가 말하기를 “비루하다 경쇠 소리여! 자신을 알아주지 않으면 그만둘 뿐이다.”라고 하여, 그 경쇠 소리에서 공자가 세상을 잊지 못함을 알아듣고 공자를 비난한 것이었다. 그러나 공자가 말하기를 “그는 세상을 잊는 데에 과감하구나. 출처(出處)를 그렇게 하기는 어렵지 않은 것이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論語 憲問>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4805 노화[爐火] ~ 노후반[魯侯泮] ~ 녹거귀[鹿車歸] 1883
4804 부귀김장[富貴羨金張] ~ 부귀화[富貴花] ~ 부금[覆錦] 1886
4803 초야우둔[草野遇遯] ~ 초여담자[初如噉蔗] ~ 초연질질[初筵秩秩] 1886
4802 초동[焦桐] ~ 초동급부[樵童汲婦] ~ 초량주[招涼珠] 1890
4801 마경[馬卿] ~ 마경가[馬卿家] ~ 마경유공[馬卿遊邛] 1894
4800 비비[悱悱] ~ 비비낙설[霏霏落屑] ~ 비비유지[比比有之] 1895
4799 치랍[梔蠟] ~ 치롱작옹[癡聾作翁] ~ 치룡[癡龍] ~ 치린[緇磷] 1896
4798 분각간서[焚却諫書] ~ 분갱모[焚坑謀] ~ 분경[紛更] 1897
4797 채택[蔡澤] ~ 채팽윤[蔡彭胤] ~ 채필무공[彩筆無功] 1897
4796 화제[花蹄]~화제[火帝]~ 화제[火齊]~화조[火棗]~화조월석[花朝月夕]~화종구생[禍從口生] 1898
4795 녹포[綠蒲] ~ 녹피옹[鹿皮翁] ~ 녹황[鹿隍] 1900
4794 책책[嘖嘖] ~ 처당차연작[處堂嗟燕雀] ~ 처성자옥[妻城子獄] 190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