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간뇌도지[肝腦塗地] ~ 간담초월[肝膽楚越]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435  
♞간뇌도지[肝腦塗地] 간과 뇌가 흙과 범벅이 되다란 뜻으로 전란(戰亂)중의 참혹하게 죽는다는 뜻의 고사성어.
♞간뇌도지[肝腦塗地] 참살(慘殺)을 당하여 간(肝)과 뇌(腦)가 땅바닥에 으깨어진다는 뜻으로, 국사(國事)에 목숨을 돌보지 않고 힘을 다하는 것을 말한다.
♞간담상조[肝膽相照] 간과 쓸개를 서로 비춰줌. 서로의 가슴속까지 이해하는 친함을 말한다. 당대(唐代) 유종원(柳宗元)과 한유(韓愈)의 친한 사이에서 비롯되었다.
♞간담상조[肝膽相照] 마음과 마음을 서로 비춰볼 정도로 서로 마음을 터놓고 사귀는 것을 말함. 간담(肝膽)은 간과 쓸개로 마음을 말함.
♞간담초월[肝膽楚越] 간과 담과 같이 가까운데도 초나라와 월나라 만큼이나 사이가 먼 것처럼 보인다는 뜻.
 



번호 제     목 조회
268 굴원[屈原] ~ 굴이불신[屈而不信] 4417
267 백첩[白疊] ~ 백첩건[白疊巾] 4418
266 이로[李老] ~ 이루[離婁] 4418
265 팔용[八龍] ~ 팔월선사[八月仙槎] 4418
264 정승[定僧] ~ 정시지음[正始之音] 4422
263 고어[皐魚] ~ 고어지사[枯魚之肆] 4424
262 계명구폐[鷄鳴狗吠] ~ 계모행료[溪毛行潦] 4427
261 피골상접[皮骨相接] ~ 피리춘추[皮裏春秋] 4429
260 표표[彯彯] ~ 품휘[品彙] 4431
259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4432
258 풍녕군[豐寧君] ~ 풍당[馮唐] 4433
257 건장[建章] ~ 건즐[巾櫛] 4433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