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입곡[笠轂] ~ 입구[入彀] ~ 입도고[入道苦]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431  

입강[立僵] 뻣뻣하게 서 있다. ‘뻣뻣하다의 뜻.

입곡[笠轂] 병거(兵車) 위에 귀인의 시자(侍者)가 가지고서 한서(寒暑)를 막는 삿갓. 사람이 입()을 갖고 곡()에 의지하여 섰으므로 입곡(笠轂)이라 이른다. 좌전(左傳) 선공(宣公) 4년 조()又射汰輈 以貫笠轂이라 했는데, 그 주에, ‘兵車無盖 尊者則邊人執笠而立 以禦寒暑 名曰笠轂이라 했다. 일설에는 삿갓 모양으로 된 시루의 뚜껑인데, 화살을 막는 것이라고도 한다.

입구[入彀] 입구는 규정된 범위 안으로 들어온다는 말이다. 척언(摭言)에 당 태종(唐太宗)이 과거에 급제한 선비들이 열을 지어 나오는 것을 보고 천하의 영웅이 모두 나의 구() 가운데 들었구나.”라고 하였다 한다. ()는 활을 쏠 때에 화살이 미치는 범위이다.

입극[立極] 대중지정(大中至正)의 도. 즉 도덕의 표준을 세우는 것으로서 주희(朱熹)의 중용장구(中庸章句) 서문(序文)에 나오는 말이다.

입극[笠屐] 소식의 초상인 입극도(笠屐圖)이다.

입도고[入道苦] 두보(杜甫)의 시에 생각하면 도에 들기 참으로 고달픈 것, 어린애와 같은 이 몸 스스로 웃을 밖에.[思量入道苦 自哂同嬰孩]”라는 구절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581 자명[紫冥] ~ 자명급회[自明及晦] ~ 자모교[慈母敎] 2064
4580 자림유[紫琳腴] ~ 자마불구[紫摩佛軀] ~ 자면[紫綿] 1944
4579 자로부미[子路負米] ~ 자릉[子陵] ~ 자린고비[玼吝考妣] 2430
4578 자도[子都] ~ 자라낭[紫羅囊] ~ 자로공[子路拱] 2403
4577 자기야상우두고[紫氣夜上牛斗高] ~ 자기출서관[紫氣出西關] ~ 자니[紫泥] 1576
4576 자기두우간[紫氣斗牛間] ~ 자기멱[紫氣羃] ~ 자기서[紫氣書] 2018
4575 자극궁[紫極宮] ~ 자금단[紫金丹] ~ 자기[紫氣] 2297
4574 자괴주언륜[自愧周彦倫] ~ 자구다복[自求多福] ~ 자규사[子規詞] 2348
4573 송자애[宋子哀]~송적팔경도[宋迪八景圖]~송정백[宋定伯] 1399
4572 송위일주관[松爲一柱觀]~송의[宋義]~송일고[宋一股] 1902
4571 송옥비곤[宋玉悲鵾]~송옥이생비[宋玉易生悲]~송원[宋遠] 2340
4570 자공[子貢] ~ 자공서[子公書] ~ 자과[炙輠] 168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