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인사길연희효[丈人師吉演羲爻] ~ 장인유옹불수기[丈人有甕不須機] ~ 장인포옹[丈人抱瓮]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07  

장인[長人] 우대(禹代)의 방풍씨(防風氏)라고 한다. 우왕(禹王)이 제후(諸侯)들과 회견(會見)할 때, 방풍이 늦게 도착한 죄로 봉우산(封隅山)을 지키게 했다고 한다. 국어(國語)에 땅을 파는데 뼈가 나와 수레에 실으니, 한수레 가득한지라 혹자(或者)가 공자에게 물으니. “이것은 옛날 봉우산을 지키던 방풍씨의 뼈라 하였다고 되어 있다.

장인사길연희효[丈人師吉演羲爻] 주역(周易) 사괘(師卦)의 괘사(卦辭)군사를 쓰는 도는 곧고 발라야 되니, 장인(丈人; 점잖은 장수)이라면 길하고 허물이 없으리라.”라고 하였다.

장인유옹불수기[丈人有甕不須機] 장인은 노인을 지칭한 말. 자공(子貢)이 진() 나라로 돌아가다가 한음(漢陰)에서 한 노인을 만났는데, 그 노인은 물동이를 안고 우물로 들어가 물은 퍼다가 밭이랑에 물을 주었다. 그런데 힘은 매우 많이 들고 공효는 작아 보이므로, 자공이 그 에게 말하기를 여기에 기계가 있는데 하루에 백이랑의 물을 댈 수가 있습니다.”라고 하니, 그 노인은 버럭 성을 냈다가 곧 웃으면서, 기계가 있으면 반드시 꾀를 부리게 되고 꾀를 부리게 되면 반드시 꾀를 내는 마음이 생기어 순박한 천성을 잃게 되는 것이므로 그것을 쓰지 않는다고 거절한 데서 온 말이다. <莊子 天地>

장인포옹[丈人抱瓮] 자공(子貢)이 한수(漢水)의 남쪽을 지나가다 보니, 때마침 어떤 노인이 밭이랑을 일구기 위하여 우물을 판 다음, 그곳으로 들어가 물동이를 안고 나와서 밭에 물을 대는 일을 되풀이하고 있었는데, 노력에 비하여 공효는 매우 보잘것없는 것을 말한다. <莊子 天地>

 

 



번호 제     목 조회
4471 이하[李賀] ~ 이하경[李下徑] ~ 이하방[圯下方] ~ 이하부정관[李下不整冠] 1752
4470 이포새[伊蒲塞] ~ 이포찬[伊蒲饌] ~ 이필귀산[李泌歸山] 2086
4469 이칙[夷則] ~ 이태[李兌] ~ 이편개전[以偏槪全] 2028
4468 이충[泥蟲] ~ 이충잡채[李冲雜菜] ~ 이측하상[離昃何傷] 1829
4467 이천피발[伊川披髮] ~ 이청련[李靑蓮] ~ 이충[移忠] 1516
4466 이책인지심책기[以責人之心責己] ~ 이천[二天] ~ 이천견피발[伊川見被髮] 2063
4465 이중[二仲] ~ 이지[李志] ~ 이지측해[以指測海] 1381
4464 이주곡[伊州曲] ~ 이주행객[伊州行客] ~ 이준[彝尊] 1370
4463 이조홍문록[吏曹弘文錄] ~ 이종청회성이위[移種淸淮性已違]~ 이주가[伊州歌] 1406
4462 이제묘[夷齊廟] ~ 이조양조[以鳥養鳥] ~ 이조지광영[二鳥之光榮] 2045
4461 이정적막[鯉庭寂寞] ~ 이정전[李程甎] ~ 이정치국기용병[以正治國奇用兵] 1468
4460 이잠근숙계[珥簪勤夙戒] ~ 이장경[李長庚] ~ 이장길[李長吉] 162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