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천교목[遷喬木] ~ 천교쇄경핵[遷喬刷勁翮] ~ 천구영독윤[天球暎櫝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24  

천교[天驕] 천지교자(天之驕子)의 준말로 하늘이 강교(剛驕)하도록 내버려둔 자식이란 뜻에서 즉 흉노(匈奴)를 말한다. 특히 선우(單于)를 가리키기도 한다. <漢書 匈奴傳上>

천교목[遷喬木] 지위가 상승해서 높은 곳으로 옮겨 간다는 말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깊은 골짜기에서 나와, 높은 나무로 날아가도다.[出自幽谷 遷于喬木]”하였다.

천교불폐고[天驕不吠高] 천교는 하늘이 내려준 것처럼 강성하다는 말로 곧 흉노(匈奴)를 가리킨 것이다. 흉노가 백등(白登)에서 한 고조(漢高祖)7일 동안이나 포위하였으나, 고조가 진평(陳平)의 비계(祕計)를 써서 포위를 풀고 무사히 빠져나오게 되었다. <漢書 匈奴傳>

천교쇄경핵[遷喬刷勁翮] 높은 나무 운운은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出自幽谷 遷于喬木이라는 구절에서 나온 것으로 신분 상승을 가리킨다. 두보(杜甫)의 시에 司空出東夷 童稚刷勁翮이라는 표현이 보인다. <杜少陵詩集 卷16 八哀詩 1>

천교자[天驕子] 힘이 강성하여 마치 하늘이 놓아먹이는 것 같은 자를 말한 것으로 북쪽의 호족(胡族)을 이른다. <漢書 匈奴傳>

천구[天衢] 걸릴 것 없는 공중이라는 뜻으로, 벼슬길이 훤히 트여 있음을 비유한다. 주역(周易) 대축 상구효(大畜 上九爻)저 하늘 거리이니 형통하리도다.[何天之衢亨]” 했는데, 그 상()저 하늘거리라는 말은 도()가 크게 행해진다는 것이다.” 했다.

천구[天球] 옛날 옹주(雍州)에서 공물(貢物)로 바쳤던 옥의 이름. 그 빛이 하늘색과 같으므로 이렇게 이름한 것이다. <書經 顧命>

천구[天廏] 임금의 마구간.

천구영독윤[天球暎櫝潤] 훌륭한 천품과 자질의 소유자라는 말이다. 천구(天球)는 하늘색을 띤 보옥(寶玉) 이름이다. 논어(論語) 자한(子罕)아름다운 옥을 궤 속에 넣어 감추어 두고만 계시겠습니까? 제 값을 받고 파시겠습니까?[有美玉於斯 韞匵而藏諸 求善賈而沽諸]”라는 대목이 나온다.


 



번호 제     목 조회
4841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1606
4840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608
4839 참지흑서약[叅之黑黍龠] ~ 참진사[斬秦蛇] ~ 참최복[斬衰服] 1609
4838 누운[漏雲] ~ 누진[漏盡] ~ 누최수인옥섬서[漏催水咽玉蟾蜍] 1613
4837 책상퇴물[冊床退物] ~ 책시[簀尸] ~ 책시범자[簀尸范子] 1614
4836 천동[天童] ~ 천두비시요신비[千頭非是要身肥] ~ 천려일실[千慮一失] 1615
4835 화제[花蹄]~화제[火帝]~ 화제[火齊]~화조[火棗]~화조월석[花朝月夕]~화종구생[禍從口生] 1621
4834 채필토홍예[彩筆吐虹蜺] ~ 채호재고진[彩毫才告盡] ~ 채화지[採華芝] 1624
4833 천교목[遷喬木] ~ 천교쇄경핵[遷喬刷勁翮] ~ 천구영독윤[天球暎櫝潤] 1625
4832 천은망극[天恩罔極] ~ 천응증아달[天應憎我達] ~ 천의무봉[天衣無縫] 1625
4831 초윤이우[礎潤而雨] ~ 초은계수편[招隱桂樹篇] ~ 초은시[招隱詩] 1625
4830 홍문[鴻門]~홍범구주[洪範九疇]~홍범수[洪範數]~홍벽천구[弘璧天球] 162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