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하충[夏蟲] ~ 하침대무[河沈大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41  
♞하충[夏蟲] 견문이 좁아서 사리에 어두움을 비유한 말로, 장자(莊子) 추수(秋水)에 “여름 벌레는 얼음에 대하여 말할 수 없다.” 한 데서 온 말이다.
♞하충남견[夏蟲南犬] 식견이나 지혜가 모자란 것을 비유하는 말. 하충(夏蟲)은 여름 벌레란 뜻으로 장자(莊子) 추수(秋水)에 “여름 벌레와는 얼음에 대해 말할 수 없으니 이는 계절에 구애받기 때문이다.[夏蟲 不可以語於氷者 篤於時也]” 하였고, 남월(南越) 지방의 개는 눈[雪]을 보지 못하였기 때문에 눈이 오는 것을 보면 이상하게 여겨 짖는다 한다.
♞하침[下枕] 취침(就枕)과 같다.
♞하침대무[河沈大巫] 전국(戰國) 시대 위(魏)의 서문표(西門豹)가 업현(鄴縣)의 영(令)으로 있을 때, 그 지방 습관으로 하백(河伯 수신(水神))을 위하여 부녀(婦女)에게 장가들게 한다 칭하고 부녀를 물에 빠뜨리는 일이 있으므로, 서문표가 그 폐단을 고치려고 무당을 강물에 빠뜨렸던 고사이다. <史記 滑稽傳 褚先生續>
 
 



번호 제     목 조회
5165 건곤감리[乾坤坎离] ~ 건공주불흔[巾空酒不痕] 4664
5164 종병[宗炳] ~ 종부[鍾阜] 4663
5163 갈건[葛巾] ~ 갈고최[羯鼓催] 4661
5162 불성무물[不誠無物] ~ 불세출[不世出] 4658
5161 향안[香案] ~ 향원덕지적[鄕愿德之賊] 4657
5160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4653
5159 장맥분흥[張脈憤興] ~ 장몽[掌夢] 4653
5158 숙수[菽水] ~ 숙식[熟食] 4648
5157 팔위[八位] ~ 팔음체[八音體] 4647
5156 정주[程朱] ~ 정중훤[靜中喧] 4646
5155 고대광실[高臺廣室] ~ 고려산[高麗山] 4644
5154 조욱[朝旭] ~ 조월천[趙月川] 4643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