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우산사양[牛山斜陽] ~ 우산석휘비[牛山夕暉悲] ~ 우산성리[雨散星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160  

우산사양[牛山斜陽] 제 경공(齊景公)의 고사를 말한 것. 제 나라 경공이 우산(牛山)에 올랐다가 해가 서산에 지자 북으로 제()를 바라보며 이르기를 아름답구나, 저 나라가! 만약 옛날부터 사람이 죽지 않는 존재였다면 과인(寡人)이 무슨 수로 저 나라를 차지했으랴. 그러나 과인은 장차 저것을 버리고 어디로 갈 것이란 말인가.”라 하고, 엎드려서 옷깃이 젖도록 울었다고 한다. <漢詩外傳 卷十>

우산석휘비[牛山夕暉悲] () 나라 경공(景公)이 북쪽으로 도성을 바라보고 눈물을 흘리면서 말하기를 그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떠나 죽어갔는가.”라고 하자, 곁에 있던 예공(艾孔)과 양구거(梁丘據)는 따라 우는데, 안자(晏子)만은 홀로 웃고 있었다. 이에 경공이 질책하며 까닭을 묻자, 안자가 말하기를 가령 어진 이가 항상 이 곳을 지켜 왔다면 태공(太公)과 환공(桓公)이 계속 이 곳을 지킬 것이고, 가령 용감한 이가 항상 이 곳을 지켜왔다면 장공(莊公)과 영공(靈公)이 항상 이 곳을 지키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임금들이 줄곧 이곳을 지킨다면 우리 임금께서 여기 이 자리에 오를 수 있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한다.

우산성리[雨散星離] 옛날에는 서로들 만났다가 금방 헤어지곤 하여 친하게 지낼 틈이 없었다는 말이다. 이백(李白)의 시에 잔치 자리 우리 의기 하늘을 찔렀는데, 빗발처럼 유성처럼 아침도 못 가서 헤어졌네.[當筵意氣凌九霄 星離雨散不終朝]”라는 구절이 나온다. <李太白集 卷12 憶舊遊寄譙郡元參軍>

우산운비[雨散雲飛] 남녀간에 서로 좋아하는 것을 비유한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65 왕황후[王皇后] ~ 왕회[王會] ~ 왕회[王恢] 2168
4864 천막[天幕] ~ 천망불루[天網不漏] ~ 천망자속망[天亡自速亡] 2168
4863 청전[靑錢] ~ 청전[靑田] ~ 청전[靑氈] 2168
4862 천금라묵[千金螺墨] ~ 천금상여부[千金相如賦] ~ 천금학도룡[千金學屠龍] 2169
4861 아박수[兒拍手] ~ 아배각[兒輩覺] ~ 아부[餓夫] 2170
4860 화전[花甎]~화전부진[火傳不盡]~화전유염[華牋濡染]~화접시[化蝶翅]~화접유룡[化蝶猶龍] 2170
4859 용강[龍岡] ~ 용강상산고가람[龍江上山古伽藍] ~ 용개고문[容蓋高門] 2172
4858 요관[嶢關] ~ 요굴[要屈] ~ 요극차수봉[䙅襋且誰縫] 2173
4857 파과지년[破瓜之年]~파교풍설[灞橋風雪]~파교행음[灞橋行吟] 2175
4856 은망해삼면[殷網解三面] ~ 은미[隱微] ~ 은배우화[銀杯羽化] 2178
4855 천애부초리[天涯賦楚蘺] ~ 천앵도[薦櫻桃] ~ 천열류파세열인[川閱流波世閱人] 2178
4854 천은망극[天恩罔極] ~ 천응증아달[天應憎我達] ~ 천의무봉[天衣無縫] 2178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