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가서백란[佳婿伯鸞]~가서수동관[哥舒守潼關]~가서저만금[家書抵萬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623  

가서만금[家書萬金] 여행 중에 가인으로부터 서신을 받으면 그 기쁨이 만금을 얻은 것 같다는 말이다.

가서백란[佳婿伯鸞] 후한서(後漢書) 83 양홍열전(梁鴻列傳)양홍은 자가 백란(伯鸞)이다. 권세가에서 양홍의 고절(高節)을 사모하여 그에게 딸을 시집보내고자 하는 자가 많았으나 양홍은 모두 물리치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같은 고을 맹씨(孟氏) 집에 딸이 있었는데, 양홍이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여 함께 패릉산(霸陵山)에 들어가 몸소 농사를 짓고 베를 짜고 시서(詩書)를 읊고 금()을 타면서 살았다.” 하였다. 이 내용은 고금사문유취(古今事文類聚), 연감유함(淵鑑類函), 패문운부(佩文韻府) 등에 실려 전하며, 조선 허균(許筠)의 한정록(閑情錄) 은둔(隱遁)에도 실려 있다.

가서수동관[哥舒守潼關] 가서한(哥舒翰)은 당()나라에 귀화한 돌궐(突厥) 출신의 무장(武將)으로 토번(吐蕃)을 토벌하여 서평군왕(西平郡王)으로 봉해지는 등 현종(玄宗)의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천보(天寶) 14년에 안록산(安祿山)이 반란을 일으키자, 하서절도사(河西節度使)로 있던 가서한은 황태자전봉병마원수(皇太子前鋒兵馬元帥)에 임명되어 20만의 병력으로 동관(潼關)을 지키고 있었는데, 안록산의 기세가 대단하자, 동관을 굳게 지키며 적이 약해지기를 기다려 출격하려 하였다. 그러나 현종이 기어이 싸우도록 명령을 내리자 어쩔 수 없이 회전(會戰)하였다가 패하여 동관이 함락되었고 현종은 할 수 없이 촉()으로 파천하였다. <舊唐書 10 肅宗本紀>

가서저만금[家書抵萬金] 집에서 편지가 아주 드물게 와 한 장의 값어치가 만금이나 된다는 뜻으로, 두보(杜甫)의 춘망(春望) 시에 이르기를 봉화는 석 달 동안 계속 오르고, 집에서 온 편지는 만금 값이네.[烽火連三月 家書抵萬金]”라고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249 가성[佳城]~가성[家聲]~가성견일[佳城見日] 1613
5248 형박삼헌[荊璞三獻]~형범숙존[荊凡孰存]~형벽수주[荊璧隋珠]~형부나함택[荊府羅含宅] 1615
5247 혜중산[嵇中散]~혜초[蕙草]~혜혜[嘒嘒]~혜홍[惠洪]~혜화[蕙華] 1615
5246 황량몽[黃粱夢]~황량미숙[黃梁未熟]~황량일취몽[黃粱一炊夢]~황량지몽[黃粱之夢] 1616
5245 가사[歌斯]~가사가치[家事可治]~가사과상[可使過顙]~가사급[加四級]~가사도[賈似道] 1616
5244 해구맹[海鷗盟]~해궁[海宮]~해기[駭機]~해기[薤鄿] 1617
5243 한비세난[韓非說難]~한빙지옥[寒氷地獄]~한빙처[韓凭妻] 1618
5242 한산[寒山]~한산편석[韓山片石]~한상[韓湘]~한생탈득동귀지[韓生奪得東歸志] 1619
5241 항풍항우[恒風恒雨]~항하사[恒河沙]~항해[沆瀣]~항해금경[沆瀣金莖]~항해정양[沆瀣正陽] 1620
5240 해수[亥首]~해수[薤水]~해수불파[海水不波]~해시[海市]~해시지와[亥豕之訛] 1620
5239 화유[火維]~화음[華陰]~화의[化衣]~화이부동[和而不同]~화익선[畫鷁船]~화일[畫一] 1621
5238 가서백란[佳婿伯鸞]~가서수동관[哥舒守潼關]~가서저만금[家書抵萬金] 1624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