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아직 할 말이 남아 있습니다


-[제054칙]모갑화재 -


< 수시> -----------------------------

생사를 뚫고 나오며, 기관도 헤치고 나와 무심히 무쇠를 끊고 못을 자르며 어느 곳에서나 하늘을 덮고 땅을 덮는다. 말해 보아라, 이는 어떠한 사람의 경지인가를...


< 본칙> -----------------------------

운문스님이 어떤 스님에게 물었다.

“요즈음 어디에 있다 왔느냐?”

“서선사에서 왔습니다.”

“서선사에서 요즈음 무슨 얘기들을 하더냐?”

스님이 양 손을 벌리자, 운문스님이 한 차례 뺨을 후려쳤다, 스님은 말하였다.

“제게도 할 말이 남아 있습니다.”

운문스님이 문득 두 손을 펴 보였다. 스님이 말이 없자, 운문스님이 다시금 후려쳤다.


< 송> -------------------------------

일시에 호랑이 머리와 꼬리를 잡으니

늠름한 위엄이 4백 고을에 떨치네

묻노니 어쩌면 그처럼 준험한가


-[第054則]某甲話在 -

< 垂示> 垂示云. 透出生死. 撥轉機關. 等閑截鐵斬釘. 隨處蓋天蓋地. 且道是什麽人行履處. 試擧看.

< 本則> 擧. 雲門問僧近離甚處. 僧云. 西禪. 門云. 西禪近日有何言句. 僧展兩手. 門打一掌. 僧云. 某甲話在. 門卻展兩手. 僧無語. 門便打.

< 頌> 虎頭虎尾一時收. 凜凜威風四百州. 卻問不知何太嶮.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