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말할 수 없다


-[제055칙]부도부도 -


< 수시> -----------------------------

은밀하고도 완전한 참인 이 소식을 대뜸 깨치고, 갖가지의 반연 속에서도 그것을 다룰 수 있어 단박에 당처를 알아챈다. 전광석화 속에서도 잘못을 순간에 끊고, 호랑이 머리를 타고 꼬리를 잡는 경지에 천 길 벼랑처럼 우뚝 서 있구나. 그러나 이런 경지는 그만두더라도 가느다란 길을 놓아 수행자를 지도하는 부분이 있느냐?


< 본칙> -----------------------------

도오스님이 점원스님과 함께 어느 집에 이르러 조문을 하게 되었는데 점원스님이 관을 두드리며 말하였다.

“살았습니까? 죽었습니까?”

도오스님이 말하였다.

“살았어도 말로 할 수 없고 죽었어도 말로 할 수 없다.”

“왜 말로 못합니까?”

“말로는 안 되지! 안되고 말고!”

돌아오는 길에 점원스님이 말하였다.

“스님, 어서 말씀해 보십시오. 말하지 않으시면 치겠습니다.”

“때리려면 때려라. 그러나 말은 할 수 없다.”

점원스님이 후려쳤다.

그 뒤 도오스님이 돌아가시자 점원스님이 석상스님에게 이르러 전에 있었던 얘기를 말하니, 석상스님은 말하였다.

“살아도 말로 못하고 죽어도 말로는 못한다.”

“무엇 때문에 말하지 못합니까?”

“말할 수 없지, 말할 수 없고 말고.”

점원스님은 그 말에 깨우침이 있었다. 하루는 점원스님이 삽을 들고 법당 위에서 동쪽에서 서쪽으로, 서쪽에서 동쪽으로 오가자, 석상스님은 말하였다.

“무얼 하고 있느냐?”

“선사의 영골을 찾고 있습니다.”

“거대한 파도는 까마득히 질펀하고 흰 물결은 하늘까지 넘실거리는데 무슨 선사 영골을 찾겠다는 것이냐?”

점원스님은 말하였다.

“쓸데없이 애를 쓰네.”

태원의 부상좌는 말하였다.

“선사의 영골이 아직도 남아 있구나.”


< 송> -------------------------------

토끼와 말은 뿔이 있고

소와 염소는 뿔이 없네

가는 털도 끊겨서

산과 같구나

황금빛 영골이 지금도 남아 있어

하늘 닿는 흰물결에 어디서 찾으랴

찾을 곳이 없어라

서천으로 돌아가다 잃어버린 신발 한 짝


-[第055則]不道不道 -

< 垂示> 垂示云. 穩密全眞. 當頭取證. 涉流轉物. 直下承當. 向擊石火閃電光中. 坐斷[言+肴]訛. 於據虎頭收虎尾處. 壁立千仞. 則且置. 放一線道. 還有爲人處也無. 試擧看.

< 本則> 擧. 道吾與漸源至一家弔慰. 源拍棺云. 生邪死邪. 吾云. 生也不道. 死也不道. 源云. 爲什麽不道. 吾云. 不道不道. 回至中路. 源云. 和尙快與某甲道. 若不道. 打和尙去也. 吾云. 打卽任打. 道卽不道. 源便打. 後道吾遷化. 源到石霜擧似前話. 霜云. 生也不道. 死也不道. 源云. 爲什麽不道. 霜云. 不道不道. 源於言下有省. 源一日將鍬子. 於法堂上. 從東過西. 從西過東. 霜云. 作什麽. 源云. 覓先師靈骨. 霜云. 洪波浩渺白浪滔天. 覓什麽先師靈骨. 源云. 正好著力. 太原孚云. 先師靈骨猶在.

< 頌> 兎馬有角. 牛羊無角. 絶毫絶氂. 如山如嶽. 黃金靈骨今猶在. 白浪滔天何處著. 無處著. 隻履西歸曾失卻.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