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벽암록碧巖錄

하늘구경  

 

 

 

 

상을 한번 후려치고


-[제067칙]휘안일하 -


<본칙> -----------------------------

양무제가 부대사를 초청하여 금강경을 강의하게 하였다. 부대사가 법좌 위에서 경상을 한 번 후려치고 바로 자리에서 내려와 버리자, 무제는 깜짝 놀랐다.

그리하여 지공스님이 물으니 지공스님이 말하였다.

“폐하께서는 이를 아시겠는지요?”

“모르겠습니다.”

“부대사는 금강경 강의를 마쳤습니다.”


<송> -------------------------------

쌍림에 이 몸을 의탁하지 않고

양나라 땅에서 티끌 먼지 일으켰네

당시에 지공 노인 만나지 않았던들

황급히 나라를 떠나는 사람이었으리


-[第067則]揮案一下 -

<本則> 擧. 梁武帝請傅大士講金剛經. 大士便於座上. 揮案一下. 便下座. 武帝愕然. 誌公問. 陛下還會麽. 帝云. 不會. 誌公云. 大士講經竟.

<頌> 不向雙林寄此身. 卻於梁土惹埃塵. 當時不得誌公老. 也是栖栖去國人.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

 

 

www.yetgle.com

 

 

Copyright (c) 2000 by Ansg All rights reserved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