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인위와 자연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8]-


황하의 신이 말했다.

“어찌하여 도가 귀하다고 하는 것입니까?”

북해의 신이 말했다.

“도를 아는 사람은 반드시 이(理)에도 통달해 있고, 이에 통달한 사람은 물건의 변화에 대한 적응에 밝다. 물건의 변화에 대한 적응이 밝은 사람은 사물에 의하여 자신이 해를 받는 일이 없다.

지극한 덕을 지닌 사람은 불도 뜨겁게 하지 못하며, 물도 그를 빠져죽게 하지 못하며, 추위와 더위도 그를 해칠 수가 없고, 새나 짐승들도 그를 상하게 할 수 없다.

그렇다고 그것들을 가볍게 여긴다는 말은 아니다. 편안함과 위험을 살피고 화와 복 어느 것에나 안주하여 자기의 거취를 신중히 함으로써 아무것도 그를 해칠 수가 없다는 말이다. 그러므로 자연을 그의 내부에 존재하게 하고, 인위적인 것은 밖으로 내보내어, 그의 덕이 자연에 있게 된다고 말하는 것이다.

자연과 사람의 행위에 대하여 알고 자연을 근본으로 삼는다면, 그의 올바른 위치를 얻게 될 것이다. 그러면 나아가고 물러나고 굽히고 뻗치고 자유자재로 되며, 도로 되돌아가 진리의 극치를 얘기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황하의 신이 물었다.

“무엇을 자연이라 하고, 무엇을 인위라 하는 것입니까?”

북해의 신이 말했다.

“소나 말이 네 발을 가지고 있는 것을 자연이라 말하고, 말의 머리에 고삐를 매거나 소의 코를 뚫는 것을 인위라 말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인위로써 자연을 손상시키면 안되고, 지혜로 천명을 손상시키면 안되고, 자기의 덕을 명성의 위해 희생시키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이다. 자연을 삼가 지켜 잃지 않는 것을 그의 진실로 되돌아가는 것이라 말한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8]-

河伯曰:「然則何貴於道邪?」

北海若曰:「知道者必達於理, 達於理者必明於權, 明於權者不以物害己. 至德者, 火弗能熱, 水弗能溺, 寒暑弗能害, 禽獸不能賊. 非謂其薄之也, 言察乎安危, 寧於禍福, 謹於去就, 莫之能害也. 故曰, 天在內, 人在外, 德在乎天. 知乎人之行, 本乎天, 位乎得. 蹢躅而屈伸, 反要而語極.」

河伯曰:「何謂天? 何謂人?」

北海若曰:「牛馬四足, 是謂天. 落馬首, 穿牛鼻, 是謂人. 故曰, 无以人滅天, 无以故滅命, 无以得殉名. 謹守而勿失, 是謂反其眞.」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