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생긴 대로 사는 것이 올바른 삶의 방법이다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9]-


발이 하나밖에 없는 기라는 짐승은 발이 많은 지네를 부러워하고, 지네는 발 없이도 움직이는 뱀을 부러워하고, 뱀은 의지하는 데 없이 움직이는 바람을 부러워하고, 바람은 움직이지도 않고 가는 눈(目)을 부러워하고, 눈은 가지 않고도 아는 마음을 부러워한다.


기가 지네에게 말했다.

“나는 한발로 껑충껑충 뛰어다니지만 뜻대로 가지지 않습니다. 선생은 수많은 발을 쓰니 얼마나 편하십니까?”

지네가 대답했다.

“그렇지 않습니다. 당신은 침 뱉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까? 침을 뱉으면 큰 것은 구슬 같고 작은 것은 안개 같은데, 크고 작은 것이 섞여 떨어지는 그 수는 이루 다 알 수도 없을 지경입니다. 지금 나는 그처럼 나의 자연스러운 기능을 사용할 따름이어서 그렇게 편리한 줄은 모르고 있습니다.”

지네가 뱀에게 물었다.

“저는 많은 발로 다니고 있지만 선생의 발 없는 것만 못하니 어째서입니까?”

뱀이 대답했다.

“자연스러운 기능에 의하여 움직여지는 것을 어떻게 바꿀 수 있겠습니까? 내 어찌 발을 쓸 필요가 있겠습니까?”

뱀이 바람에게 물었다.

“저는 저의 척추와 갈비뼈를 움직여 다니고 있으니 의지하는 곳이 있는 셈입니다. 선생께서는 북해에서 일어나 남해로 불어 들어가는데도 의지하는 곳이란 없으니 어째서입니까?”

바람이 대답했다.

“그렇습니다. 나는 북해에서 일어나 남해로 불어 들어갑니다. 그러나 손가락도 나를 이겨낼 수 있고, 발길질도 역시 나를 이겨낼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큰 나무를 꺾고 큰 지붕을 날려  보내는 것이 또한 나의 능력입니다. 작은 것은 이겨내지 못하면서도 큰 것은 이겨내고 있는 것입니다. 완전히 크게 이겨낼 수 있는 것은 오직 성인만이 할 수 있는 일입니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9]-

夔憐蚿, 蚿憐蛇, 蛇憐風, 風憐目, 目憐心.

夔謂蚿曰:「吾以一足趻踔而行, 予无如矣. 今子之使萬足, 獨奈何?」

蚿曰:「不然. 子不見夫唾者乎? 噴則大者如珠, 小者如霧, 雜而下者不可勝數也. 今予動吾天機, 而不知其所以然.」

蚿謂蛇曰:「吾以衆足行, 而不及子之无足, 何也?」

蛇曰:「夫天機之所動, 何可易邪? 吾安用足哉!」

蛇謂風曰:「予動吾脊脅而行, 則有似也. 今子蓬蓬然起於北海, 蓬蓬然入於南海, 而似无有, 下野?」

風曰:「然. 予蓬蓬然起於北海而入於南海也, 然而指我則勝我, 鰌我亦勝我. 雖然, 夫折大木, 蜚大屋者, 唯我能也, 故以衆小不勝爲大勝也. 爲大勝者, 唯聖人能之.」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