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운명과 시세를 믿고 자연스럽게 살아가라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10]-


공자가 광이라는 곳에 갔을 때 송나라 사람들이 그를 몇 겹으로 포위하고 해치려 하였으나 공자는 쉬지 않고 금을 타며 노래를 했다.

자로가 들어와서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이 상황에서 즐거우실 수가 있습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내가 이제껏 곤궁한 것을 싫어한지 오래 되었지만 그것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은 운명일 것이다. 나의 뜻대로 되기를 바란지 오래 되었지만 그대로 되지 않고 있는 것은 시세(時勢)일 것이다.

요임금과 순임금의 시대에는 천하에 곤궁한 사람이 없었는데, 그것은 모든 사람에게 지혜가 있어서 그랬던 것은 아니다. 걸왕과 주왕 시대에는 천하에 뜻대로 사는 사람이란 없었는데, 그것은 모든 사람에게 지혜가 없어서 그렇게 되었던 것은 아니다. 시세가 마침 그랬던 것이다.

  물 속을 다니면서도 교룡이나 용을 피하지 않는 것은 어부들의 용기이다. 육지를 다니면서도 외뿔소나 호랑이를 피하지 않는 것은 사냥꾼들의 용기이다. 시퍼런 칼날이 눈앞에 맞부딪치고 있어도 죽음을 삶과 같이 여기는 것은 열사들이 용기이다. 자기가 곤궁하여진 것은 운명임을 알고, 뜻대로 되자면 시세를 만나야 한다는 것을 알고, 큰 어려움을 만나더라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은 성인의 용기이다. 자로야! 자리에 편히 앉거라. 나는 운명에 의하여 지배당하고 있는 것이다.”

얼마 되지 않아 무장한 군사를 이끄는 장수가 들어와 사과했다.

“저희들은 선생님이 양호인 줄 알고서 포위했던 것입니다. 이제 양호가 아닌 것을 알았으니 사과를 드리고 물러나려고 왔습니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10]-

孔子遊於匡, 衛人圍之數帀, 而絃歌不惙. 子路入見, 曰:「何夫子之娛也?」

孔子曰:「來! 吾語女. 我諱窮久矣, 而不免, 命也. 求通久矣, 而不得, 時也. 當堯舜之時而天下无窮人, 非知得也. 當桀紂之時而天下无通人, 非知失也. 時勢適然. 夫水行不避蛟龍者, 漁父之勇也. 陸行不避兕虎者, 獵夫之勇也. 白刃交於前, 視死若生者, 烈士之勇也. 知窮之有命. 知通之有時, 臨大難而不懼者, 聖人之勇也. 由處矣, 吾命有所制矣.」

无幾何, 將甲者進, 辭曰:「以爲陽虎也, 故圍之. 今非也, 請辭而退.」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