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남의 감정을 안다는 것은


- 장자(외편) 제17편 추수[15]-


장자가 혜자와 더불어 호수가 둑을 거닐고 있었다.

그 때 장자가 말했다.

“물고기가 유유히 헤엄치고 있군. 물고기는 즐거울 거야.”

혜자가 말했다.

“자네는 물고기가 아닌데 어떻게 물고기가 즐거운 것을 아는가?”

장자가 말했다.

“자네는 내가 아닌데 어떻게 내가 물고기의 즐거움을 알지 못하는 것을 아는가?”

혜자가 말했다.

“나는 자네가 아니라서 본시 자네를 알지 못하네. 자네도 본시 물고기가 아니니 자네가 물고기의 즐거움을 알지 못한다는 것은 틀림없네.”

장자가 말했다.

“얘기를 그 근본으로 되돌려 보세. 자네가 내게 어떻게 물고기의 즐거움을 아는가 하고 물었던 것은, 이미 내가 물고기의 즐거움을 알고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었네. 그래서 나에게 그런 질문을 한 것인데, 나는 호수가에서 물고기와 일체가 되어 그들의 즐거움을 알고 있었던 것이네.”


- 莊子(外篇) 第17篇 秋水[15]-

莊子與惠子遊於濠梁之上. 莊子曰:「儵魚出遊從容, 是魚之樂也.」

惠子曰:「子非魚, 安知魚之樂?」

莊子曰:「子非我, 安知我不知魚之樂?」

惠子曰:「我非子, 固不知子矣. 子固非魚也, 子之不知魚之樂, 全矣.」

莊子曰:「請循其本. 子曰 ‘汝安知魚樂’ 云者, 旣已知吾知之而問我, 我知之濠上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