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를 말하는 사람은 도를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1]-


지가 북쪽의 현수가에 노닐다 은분의 언덕에 올라가는 길에 무위위를 만났다.

지가 무위위에게 말했다.

“물어볼 것이 있습니다. 어떤 것을 사색하고 어떤 것을 생각하면 도를 알게 됩니까? 어떻게 처신하고 어떻게 행동하면 도에 편안히 지낼 수 있게 됩니까? 어떤 것을 따르고 어떤 길로 가면 도를 얻을 수가 있습니까?”

세 번이나 물었으나 무위위는 대답하지 않았다. 대답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대답을 알지 못했던 것이다. 지는 물음에 대답을 얻지 못하고, 백수의 남쪽으로 되돌아와 호결산 위에 올라갔다가 광굴을 만났다.

지는 앞에서와 같은 말을 광굴에게도 물어보았다.

광굴이 말했다.

“나는 그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에게 말하려하니, 마음속으로 말을 하려하다가도 하려고 하던 말을 잊게 되는군요.”

지는 물음에 대답을 얻지 못하고 돌아와 황제에게 앞에 물었던 말을 다시 물었다.

황제가 말했다.

“사색도 없고 생각도 없어야 비로소 도를 알게 된다. 처신하는 곳도 없고 행하는 것도 없어야만 비로소 도에 편안히 지내게 된다. 따르는 것도 없고 가는 길도 없어야만 비로소 도를 얻게 된다.”

지가 황제에게 물었다.

“저와 임금님은 도에 대해서 알고 있지만 무위위와 광굴은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누가 옳은 것입니까?”

황제가 말했다.

“무위위가 진실로 옳은 것이다. 광굴은 그와 비슷하다. 도를 알고 있는 사람은 말하지 않고, 말하는 사람은 알지 못한다. 그러므로 성인께서는 말로 표현하지 않는 가르침을 행했던 것이다.”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1]-

知北遊於元水之上, 登隱弅之丘而適遭无爲謂焉. 知謂无爲謂曰:「予欲有問乎若. 何思何慮則知道? 何處何服則安道? 何從何道則得道?」 三問而无爲謂不答也, 非不答, 不知答也.

知不得問, 反於白水之南, 登狐闋之上, 而睹狂屈焉. 知以之言也問乎狂屈. 狂屈曰.「唉! 予知之, 將語若, 中欲言而忘其所欲言.」

知不得問, 反於帝宮, 見黃帝而問焉. 黃帝曰:「无思无慮始知道, 无處无服始安道, 无從无道始得道.」

知問黃帝曰:「我與若知之, 彼與彼不知也, 其孰是邪?」

黃帝曰:「彼无爲謂眞是也, 狂屈似之. 我與汝終不近也. 夫知者不言, 言者不知, 故聖人行不言之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