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란 말이나 인위로 이루어질 수 없다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2]-


“도는 말로써 이르게 할 수 없고, 덕은 인위로써 이르게 할 수 없다. 인은 그대로 행하여도 괜찮지만, 의는 사람들을 해치는 것이고, 예는 사람들을 속이는 것이다.

그러므로 도를 잃은 뒤에야 덕이 중시되고, 덕을 잃은 뒤에야 인이 중시되고, 인을 잃은 뒤에야 의가 중시되고, 의를 잃은 뒤에야 예가 중시된다. 예라는 것은 도의 열매 없는 꽃과 같은 것이며 혼란의 시발점이라 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도를 닦는 사람은 쓸데없는 일은 매일같이 버려야 한다. 그것을 버리고 또 버림으로써 무위에 이르러야 한다. 무위하게 됨으로써 모든 변화와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고 하는 것이다.

지금 이미 물건으로써 존재하고 있으면서 근본으로 되돌아가려고 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겠는가? 그것을 쉽게 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위대한 사람뿐이다.”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2]-

道不可致, 德不可至. 仁可爲也, 義可虧也, 禮相僞也. 故曰:‘失道而後德, 失德而後仁, 失仁而後義, 失義而後禮. 禮者, 道之華而亂之首也.’ 故曰:‘爲道者日損, 損之又損之以至於无爲, 无爲而无不爲也.’ 今已爲物也, 欲復歸根, 不亦難乎! 其易也, 其唯大人乎!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