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도에 대한 이론은 진실한 도를 뜻할 수 없다


- 장자(외편) 제22편 지북유[12]-


아하감이 신농과 함께 노용길에게 공부하고 있었다.

신농이 안석에 기대어 문을 닫고 낮잠을 자고 있었는데, 아하감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말했다. 

“선생님께서 돌아가셨네.”

신농이 안석에 기대어 있다가 지팡이를 짚고 일어섰다가 지팡이를 내던지며 웃으며 말했다.

“하늘은 내가 편벽되고 고루하면서도 허망한 자라 하여, 나를 버리고 돌아가시게 한 것일 것이다. 선생님께서는 나를 계발시켜줄 지극한 말씀도 한 마디 없이 돌아가셨구나.”


엄강조가 그 얘기를 듣고 말했다.

“도를 체득한 사람이란 천하의 군자들이 따르게 되는 것이다. 지금 신농은 도에 대하여 털끝의 만분의 일도 터득하고 있지 못하면서 그 분이 지극한 말을 품은 채 죽었다고 알고 있다. 그러니 하물며 도를 체득한 사람이야 도가 말로 표현될 수 없는 것임을 얼마나 잘 알겠는가? 도란 보아도 형체가 없고 들어도 소리가 없다. 사람들 중에 그것을 논하는 사람들이 도를 캄캄하다는 뜻에서 명명(冥冥)이라 부르고 있으나, 도에 대한 이론은 진실한 도를 뜻할 수 없는 것이다.”


- 莊子(外篇) 第22篇 知北游[12]-

妸荷甘與神農同學於老龍吉. 神農隱几闔戶晝瞑, 妸荷甘日中奓戶而入曰:「老龍死矣!」 神農隱几擁杖而起, 嚗然放杖而笑, 曰:「天知予僻陋慢訑, 故棄予而死. 已矣! 夫子无所發予之狂言而死矣夫!」

弇堈弔聞之曰:「夫體道者, 天下之君子所繫焉. 今於道, 秋毫之端萬分未得處一焉, 而猶知藏其狂言而死, 又況夫體道者乎! 視之无形, 聽之无聲, 於人之論者, 謂之冥冥, 所以論道, 而非道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