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장자莊子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천인, 신인, 지인, 성인, 군자, 관리, 백성


- 장자(잡편) 제33편 천하[2]-


대종(大宗)으로부터 떨어지지 않은 것을 천인(天人)이라 말한다.

깨끗하고 순수함으로부터 떨어지지 않은 것을 신인(神人)이라 말한다.

참된 것으로부터 떨어지지 않은 것을 지인(至人)이라 말한다.

하늘을 대종으로 삼고, 덕을 근본으로 삼고, 도를 드나드는 문으로 삼고, 모든 변화를 초월하는 사람을 성인(聖人)이라 말한다.

어짊을 은혜로운 것으로 삼고, 의로움을 원리로 삼고, 예의를 행동기준으로 삼고, 음악을 조화의 방법으로 삼고, 훈훈하게 자애로운 사람을 군자(君子)라 말한다.

법으로 분계(分界)를 삼고 명분으로 의표(儀表)를 삼고, 여러 가지 일을 참고하는 것으로 징험을 삼고, 고찰하는 것으로 시비의 판단을 내려 그 방법이 숫자를 하나, 둘, 셋, 넷 하고 세는 것처럼 분명한 것으로서 여러 관리들은 서로 어울려 나라를 위해 일한다.

여러 가지 일에 평상적으로 종사하고, 먹고 입는 것을 위주로 삼으며, 가축을 늘이고 재물을 모으며, 노인과 어린아이와 외로운 사람과 과부들을 마음에 두고 모두를 양육해 주는 것이 백성들의 원리인 것이다.


- 莊子(雜篇) 第33篇 天下[2]-

不離於宗, 謂之天人. 不離於精, 謂之神人. 不離於眞, 謂之至人, 以天爲宗, 以德爲本, 以道爲門, 兆於變化, 謂之聖人. 以仁爲恩, 以義爲理, 以禮爲行, 以樂爲和, 薰然慈仁, 謂之君子. 以法爲分, 以名爲表, 以參爲驗, 以稽爲決, 其數一二三四是也, 百官以此相齒, 以事爲常, 以衣食爲主, 以蕃息畜藏爲意, 老弱孤寡皆有以養, 民之理也.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