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선도 악도 생각하지 말라


-[제23칙]불사선악 -


육조 혜능 선사가 명 상좌에게 쫓겨 대유령에 이르러 명 상좌가 뒤쫓아오자 곧 의발을 바위 위에 던지고 말하였다.

“이 의발은 믿음을 표하는 것인데 힘으로 빼앗을 것인가? 그대가 가져가려면 가져가라.”

명 상좌가 들려고 하였으나 산같이 움직이지 않자 깜짝 놀라 벌벌 떨면서 말하였다.

“나는 법을 구하려고 온 것이지 의발 때문에 온 것이 아니니 원컨대 행자께서는 가르쳐 주소서.”

육조 혜능선사가 말하였다.

“선도 생각지 않고 악도 생각지 않아 이러할 때 어떤 것이 명 상좌의 본래면목인가?”

명 상좌가 크게 깨닫고 전신에 땀을 쏟고 눈물을 흘리며 말하였다.

“위의 비밀한 말, 비밀한 뜻 외에 다른 뜻이 있습니까?”

육조 혜능선사가 말하였다.

“내가 지금 그대를 위하여 설한 것은 비밀한 것이 아니다. 그대가 만약 자기의 면목을 돌이켜 보았다면 비밀하다는 것이 곧 그대에게 있느니라.”

명 상좌가 말하였다.

“내가 오조의 회하에서 대중으로 따랐으나 실은 나의 면목을 보지 못했는데 이제 가르침을 받아 깨우치니 사람이 물을 마시고 나서 차고 더운 것을 스스로 아는 것과 같습니다. 행자께서는 나의 스승이십니다.”

육조 혜능선사가 말하였다.

“그대가 진정 이렇다면 나와 함께 오조 황매선사를 스승으로 섬길지니 스스로 잘 보호해 가지라.”


<평창>---------------------------------

육조의 이 일은 몰려서 한 일이고, 지나친 노파심의 결과이다. 이를테면 리즈 과일의 껍질을 벗기고 씨를 발라내어 입에 넣어 주어 다만 삼키게만 한 것과 같구나.


<송>---------------------------------

본 뜰 수 없고 그림 그릴 수 없고

찬탄도 미칠 수 없으니 낳고 받음 관두시게

본래면목은 감출 수도 없어서

우주가 무너져도 그것은 썩지 않으리


-[第23則]不思善惡 -

六祖因明上座趁至大庾嶺, 祖見明至, 卽擲衣缽於石上云, 此衣表信, 可力爭耶, 任君將去. 明遂擧之, 如山不動, 踟躕悚慄. 明曰, 我來求法, 非爲衣也. 願行者開示. 祖云, 不思善, 不思惡, 正與麽時, 那箇是明上座本來面目. 明當下大悟, 遍體汗流, 泣淚作禮問曰, 上來密語密意外, 還更有意旨否. 祖曰, 我今爲汝說者卽非密也. 汝若返照自己面目, 密卻在汝邊. 明云, 某甲雖在黃梅隨衆, 實未省自己面目. 今蒙指授入處, 如人飮水, 冷暖自知. 今行者卽是某甲師也. 祖云, 汝若如是, 則吾與汝同師黃梅. 善自護持.

無門曰, 六祖可謂, 是事出急家, 老婆心切. 譬如新荔支, 剝了殼去了核, 送在爾口裡, 只要爾嚥一嚥.

頌曰. 描不成兮畫不就, 贊不及兮休生受, 本來面目沒處藏, 世界壞時渠不朽.

 

   

 

 

www.yetgle.com

*<돌아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