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옛글닷컴ː무문관無門

****찾아보기/전체목록

***

*하늘구경

 

 

 


말을 떠나다


-[제24칙]이각어언 -


풍혈 선사에게 한 선승이 물었다.

“말이나 침묵이 진리를 건널 때 어떻게 해야 진리를 다치지 않을 수 있습니까.”

풍혈 선사가 말하였다.

“내 항상 강남의 삼월을 생각하노니 자고새 우짖는 곳에 백화는 향기롭다.”


<평창>---------------------------------

풍혈 선사의 기지는 번개불과 같아서 길을 확인하면 곧바로 나아간다. 그런데 어찌 앞에 앉은 이의 혀끝쯤 끊지 않았을까. 만약 이에 대하여 바로 보아 친하면 스스로 출신의 길이 있으리라. 언어 삼매를 떠나서 일구를 일러 보라.


<송>---------------------------------

풍류구니 골구니 할 것 없이

말하기 전에 이미 보였네

입을 열어 지껄이는 것은

그대를 크게 속이는 것인 줄 알라


-[第24則]離却語言 -

風穴和尙因僧問, 語黙涉離微, 如何通不犯. 穴云, 長憶江南三月裡, 鷓鴣啼處百花香.

無門曰, 風穴機如掣電, 得路便行. 爭奈坐前人舌頭不斷. 若向者裡見得親切, 自有出身之路. 且離卻語言三昧, 道將一句來.

頌曰. 不露風骨句, 未語先分付, 進步口喃喃, 知君大罔措.

 

   

 

 

www.yetgle.com

*<돌아가자>